2006.05.27 12:24

5월 26일.

지난 화요일 세네갈전에 이어 두번째 평가전.
미드필더들이 모두 바뀌었다.

박지성, 이을용, 김남일

전반 초반을 조금 놓치긴 했지만, 전반부터의 움직임은 지난 번의 그것과 달랐다.
박지성 때문이라고 언론들이 띄우고 있기는 하지만,
박지성 뿐 아니라, 이을용의 몫도 어느 정도.. 아니 그 이상 있다.

전반에 골을 못 넣은 건 상대 골키퍼의 선방이 컸다.

후반 시작되고, 5분만에 "역주행"의 주인공 설기현이 일을 냈다.
안정환의 허무한 발길질만 아니었어도, 이날 설기현은 또 한 소리들었을지도.

안정환의 허무로 인한 것이긴 하지만, 그(설기현)의 움직임은 Good을 넘어 Best 였다.

지난 경기 이후, 설기현과 그 가족들은 큰 어려움 속에 있었다.
그들의 의도는 아니었고,
그들의 잘못은 아니었다.

다만, 그건 찌들어버린 악플러들에 의한 소행이었고,
그 소행을 아무런 느낌도 가지지 않은 채 포스팅 해버린 대다수 언론들의 소행이었다.

설기현의 움직임이 여느 때보다 좋지 못하다는 것은 개인적으로 동의한다.
하지만,
그것은 그동안의 게임 감각의 상실에 기인하는 것이리라.

아무튼.. 그건 그거고!

이후의 후반 플레이는 괜찮았다.
보스니아 선수들의 전체적인 움직임이 둔해서였을지는 몰라도,
자신들만의 플레이를 할 수 있다는 것은 좋은 현상이다.

월드컵에서도, 남은 두번의 평가전에서도 자신들의 플레이를 잊지 말길.


마지막으로 한 마디만 남기련다,
잘했다. 한국 축구!

'생각로그' 카테고리의 다른 글

월드컵, 세련된 응원문화는 없는가.  (0) 2006.06.02
5.31 지방선거  (0) 2006.05.28
5월 26일 보스니아와의 평가전.  (0) 2006.05.27
잡담..  (0) 2006.05.25
박근혜 대표 사건을 바라보는 또 다른 시각  (0) 2006.05.25
테터툴즈 설치  (0) 2006.05.25
Posted by 푸른가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