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슈머도서'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7.09.05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여행 - 천사들의 세상살이 (8)
2007.09.05 14:47

매주 일요일 밤12시가 되면 SBS에서는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여행'이라는 프로그램이 나옵니다. 자주 볼 수는 없지만, 가끔 기회가 되면 화면에서 눈을 떼지못하고 지켜봐야했던 프로그램이었고 그럴 때마다 집전화를 들어 ARS 후원을 간혹 하던 기억이 있습니다.

벌써 180회를 넘어서고 올해면 200회를 넘어가게될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여행'.
책이 나온지는 벌써 2년이나 지났지만,
이제서야 기회가 닿아 일주일이라는 시간 동안 아름다운 천사들과의 여행을 즐겼습니다.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여행'이라는 책은 위에서 밝혔듯이 SBS에서 방영되는 동명의 프로그램에서 방송한 아름다운 천사들의 이야기를 엮은 책입니다. 모두 19 가족의 이야기가 담겨있고, 안타깝게도 그 중 한 천사의 세상에서의 삶은 마감되었습니다.


"행복의 한쪽 문이 닫히면 다른 쪽 문이 열린다.
그러나 흔히 우리는 닫힌 문을 오랫동안 보기 때문에
우리를 위해 열려 있는 문을 보지 못한다.  -헬렌켈러-

p. 239. 예지의 창 '서문'에서


어제 저녁 마지막 여행을 함께하면서 읽었던 '헬렌켈러'의 한 마디가 가슴에 저리게 남습니다.
책 속에 등장하는 아이들의 모습은 천사와 다름없습니다.
자신의 몸 하나 가누기도 힘든 '희귀병'을 안고 사는 아이들의 모습에는 '아픔'이 있지만,
'절망'은 없습니다. 작은 희망 하나에도 모든 것을 걸어야만 하는 삶이지만 그 삶의 끈을 놓으려하지는 않습니다.

이제 막 돌이 지난 아이를 키우는 아빠의 입장에서 책을 읽다보니 책장을 넘기는 순간순간이 아픔이었습니다. 어떻게 저렇게 살 수 있을까라는 생각부터 나라면 저 아버지 처럼 끈기있게, 사랑하며 할 수 있을까, 엄마가 가진 아픔은 얼마나 클까, 저 아이의 아픔은 얼마일까.

감정이 눈가에 까지 올라왔다 내려가기를 수십 번.
일주일이 채 안되는 시간 만에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여행은 끝이 났습니다.
그리고, 궁금해졌습니다.
남은 아이들의 '여행'은 지금 어떻게 되었을까?
어떤 아이는 극적으로 치료를 받을 수 있어서 많이 좋아졌을 수도 있고,
어떤 아이는 도저히 건널 수 없는 강을 넘어 또 다른 여행을 하고 있을지도 모르겠다는.

그렇게 그들의 여행을 궁금해하면서 '우토로'를 생각하고, 또 다른 곳에서 아파하는 '희귀난치병 아이들'이 생각났습니다. 어떻게 그들을 도울 수 있을런지.

너무나 좋은 방송 프로그램이지만, 출근을 앞둔 직장인에게 방송시간은 불가에 가깝습니다.
'느낌표'가 그러했고, '사랑의 리퀘스트'가 그러했듯이 자극적이지않고, 감동적이고 사회참여적인 방송은 언제나 뒤로 물러나야 하는 방송 현실이 안타까웠습니다.

이제 작은 결심 하나를 세상에 알리려고 합니다.
책을 읽는 내내, 내 가슴 속에서 외치는 작은 외침에 대답하는 작은 결심일 겁니다.

현재 아내의 회사가 사회복지 관련 단체이다보니 매월 후원하는 작은 금액이 있습니다.
그리고, 얼마 전 약간의 돈을 '우토로 마을 지키기'를 위해 사용했습니다.
이제는 또 다시 하나의 결심을 더 합니다.

'서울시 사회복지 공동 모금회'에서 진행하는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여행'을 위한 여행기금 마련에 참여하고자 합니다. 작은 돈이 될지 모르겠지만 매달 '작은 기부'를 해 나갈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이 '작은 기부'가 끊이지 않을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혹시나 함께 참여하실 분이 계시다면 '우리은행 015-176590-13-550' 서울시 사회복지공동모금회 로 참여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이 글을 읽으시는 모든 분들을 아래의 여행으로 초대합니다.
책은 한 권 사는 것으로도 도움이 될 듯 합니다.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여행
21세기북스 편집부 엮음/21세기북스(북이십일)



덧.
마지막으로 이 책을 접할 수 있도록 도와주신 'in2web'님께 너무 감사합니다.
책을 알고는 있었지만 구입하지는 못했었는데..
예전에 읽었던 '스무살까지만 살고 싶어요'를 읽는 기분이었습니다.
보는 이에게 안타까움이고 아픔일지라도 밝게 살아가는 천사의 모습을 볼 수 있어서 기쁨도 넘칩니다. 그들의 삶이 더 행복하길 기도합니다.


Posted by 푸른가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cruciancarplife.tistory.com/ BlogIcon 오타무수리 2007.09.05 20: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티비를 거의 안보기에 한번도 본 적이 없는 프로그램이군요..한번 읽어 보고프게 만드시는 리뷰의 성격을 띤 이 포스트가 눈에 확~~ 들어 오는 군요...책을 안 읽고 오로지 검색만 한 지가 꽤 되다 보니 이제는 마음이 삭막해 지기도 합니다..추천해 주신 만큼 꼭 읽어 봐야겠어요..

  2. Favicon of http://www.i-Rince.com BlogIcon rince 2007.09.05 22: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최근 한 2년동안 기부란걸 잊고 살아왔네요. 올해가 가기전에 조그마한 정성이라도 어딘가에 보내야겠습니다. 일깨워주셔서 감사합니다 ^^

    • Favicon of https://greenyfall.tistory.com BlogIcon 푸른가을 2007.09.06 09: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우토로' 이전에는 생각도 못하고 있었습니다.
      이제라도 '기부'가 당연한 것으로 인정받을 수 있는 시대가 오길 바래봅니다.

  3. Favicon of http://jsquare.tistory.com BlogIcon sketch 2007.09.05 23: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살까지만 살고 싶어요' 라는 책을 이 포스트에서 접하네요.

    사람들의 삶이 더 행복해졌으면 좋겠어요.

    • Favicon of https://greenyfall.tistory.com BlogIcon 푸른가을 2007.09.06 09: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래요. 더 행복해졌으면 좋겠습니다.
      스무살까지만 살고싶어요.라는 책은 제 동생 같은 경우는 얼마 전까지도 가지고 있었는데 지금은 잘 모르겠네요..

  4. Favicon of http://happicialist.tistory.com BlogIcon Energizer Jinmi 2007.09.06 10: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헬렌켈러의 저 글귀 좋아하는데..
    어쩌면,
    큰 슬픔까지 맛봐야
    모든것의 소중함들을 깨닿고 느끼는 건지도 모르겠단 생각이 드네요.
    저도 예전엔 기부도 잘했는데 오히려 직장생활 시작하면서
    이상하게... 쉽지 않더라구요;
    반성해야 겠어요;

    • Favicon of https://greenyfall.tistory.com BlogIcon 푸른가을 2007.09.06 11: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실 이번에 책을 읽으면서 처음 본 글귀인데 인상에 강하게 남았습니다. 행복의 다른 문을 볼 수 있는 눈이 생겨야할텐데 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