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12.28 17:23
어느 독서광의 생산적 책읽기 50
안상헌 지음/북포스

효율적인 책읽기를 위한 책읽기라고 할까?
어떻게 하면 책읽기를 더 효율적으로, 생산적으로 할 수 있을까를 생각하던 중 보게 된 책이다.

지은이 '안상헌'씨는 CS(고객서비스) 강사로 일하시는 분으로, 몇 권의 책을 더 펴내신 분이다.

책의 내용을 살펴보자면,
(기본적으로 나뉜 4부의 기본제목과 관련해 개인적으로 느낀 것을 토대로 재정리해서 나누어본다)
총 4부로 나뉘어 있는데
첫번째 장은 책읽기를 위한 좋은(효율적인) 방법에 소개,
두번째 장은 책읽기를 하면서 하기 쉬운 잘못된 방법에 대한 소개,
세번째 장은 좀더 효율적이고 생산적인 책읽기를 위한 방법에 대한 이야기,
마지막으로는 책읽기를 통한 보다 구체적인 자기발전에 대한 방법이라고 할까?

책 자체의 읽기는 상당히 쉽다고 할 수 있다. 각각의 부는 또다른 10여개 미만의 챕터(장)로 나뉘는데 그 각 챕터가 2-3장 분량의 적은 양으로 되어 있어 쉬엄쉬엄 읽어나가기 수월한 편이며 굉장히 실용적이라고 생각된다. (책읽는 내내 강사로 일하시는 지은이의 특징적 부분 때문일 것이라고 생각했다.)

전체적으로 몇가지 생각하게 된 것은,
책읽기는 '즐겁게' 해야하며, 즐거운 책읽기를 할때 '열정'을 가지고 독서를 할 수 있다는 것과 책읽기가 혼자만의 책읽기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다른 여럿과 나눔으로 보다 풍성한 독서를 할 수 있다라는 점에 대해서 좋은 느낌을 가지게 되었다.

또한, 50개의 장으로 나뉘는 동안 각 장의 마지막은 글쓴이의 독서노트로 마무리되었는데, 각각의 독서노트만으로도 좋은 책읽기가 된다라는 생각이 들었고 개인적으로 따로 독서노트를 만들지는 못하더라도 블로그에 남겨놓는다면 독서노트로서의 활용도 괜찮을 것 같다.

책읽기를 통한 '실천적인' 변화에 대한 것을 책읽는 내내 생각할 수 있게 되어 좋은 느낌으로 남는 책이 될 듯 하다.


ps. 책을 읽은 후(책을 읽는 내내 든 생각일지도 모르겠지만) 책읽기에 대한 또는 읽은 책에 대한 올블 내의 트랙백 모임을 한번 만들어 볼까 하는 것인데 괜찮을까나?
Posted by 푸른가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6.12.26 13:43
알라딘에서 책을 좀 찾는 과정에 책 소개하는 곳에서 TTB를 확인할 수 있게 되어 있음을 이제서야 알게 되어 TTB 리뷰를 보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클릭을 하니 엉뚱한 책에 대한 리뷰가 나오더군요.. ^^

김중태님의 "시맨틱 웹 - 웹2.0시대의 기획 "이라는 책의 리뷰였는데,
(사실 책을 산 다음에서야 TTB를 기억해냈다는;; TTB로서 이래도 되는지 ^^)

다른 책으로 연결되는 링크를 하나 발견~!!

(그림을 클릭하시면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건 어디에 트랙백 걸어야 하나?

'문화로그 > Aladdin'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알라딘 TTB, 링크가 이상해  (1) 2006.12.26
심플리뷰 - 실용예제로 배우는 웹표준  (0) 2006.11.29
Posted by 푸른가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토이 2006.12.27 19: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마도 본문 내용 중에 <시멘틱 웹>이라는 책이 ttb링크 걸린채로 언급이 되어있을겁니다. 1포스트에 여러권의 책을 ttb링크시키면 링크 수만큼 알라딘 책소개페이지에서 다 연결이 되더라구요.

2006.11.29 17:55
실용예제로 배우는 웹 표준
댄 씨더홈 지음, 박수만 옮김, 드류 맥르란 감수/에이콘출판
올해, IT계통에서 가장 활발하게 이야기되거나 구체화되는 것은 웹2.0과 웹표준이라고 할 수 있다.
웹2.0이 IT계통의 트랜드와 관련된 이야기라면, 웹 표준은 그동안 국내 IT환경의 특수성에 기인한 친MS/친IE적 성향으로 인해 많이 간과되어왔다고 볼 수 있다. 그러나, 국내 웹 환경의 변화와 함께 모질라 파이어폭스 등의 오픈 브라우저들의 영향으로 인해 국내에서도 브라우저 호환성에 대해 생각하게 되면서 웹2.0과 맞물려 관심을 갖게 하지 않았을까 생각한다.

'실용예제로 배우는 웹표준'이라는 책은 웹표준을 다룸에 있어서 다양한 소스와 예제를 보여주지 않는다. 오히려 간단한 예제를 통해 표준을 사용하지 않았을 경우의 웹 페이지 관리의 비효율성과 그외의 효율성에 대하여 이야기 하려고 한다.

웹표준은 CSS 나 Div를 사용함으로 인해 지켜지는 것이 아니라, 태그의 용도에 맞게 해당 태그가 사용되어질 때 지켜지는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 또한, 웹표준을 지킴으로 인해 비장애인 뿐만 아니라 장애인들(특별히 시각장애인들)을 위해 보다 접근하기 편리한 웹사이트의 제작이 가능해짐을 이야기 한다.


단순한 소스코드만이 나열된 책 보다는 웹표준의 정의를 정확히 내릴 수 있는 이런 책을 먼저 읽는 것이 웹표준에 대해 좀 더 알 수 있는 방법이 아닐런지 생각해 본다.


'문화로그 > Aladdin'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알라딘 TTB, 링크가 이상해  (1) 2006.12.26
심플리뷰 - 실용예제로 배우는 웹표준  (0) 2006.11.29
Posted by 푸른가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