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06.02 15:48
네이버 뉴스에 떠 있는 글 입니다.


월드컵, 좋습니다.
전 세계인의 축제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세계의 축제.
그러나, 우리에게만 있는 독특한 응원문화.
그것이 때로는 황망하리만치 아픈 문화임을 아시는지.

2002 한일월드컵 때의 거리응원은 굉장했습니다.
물론 그 자리엔 가끔 저도 있었습니다.

2006 독일월드컵.
이번 월드컵에도 거리응원을 한다고 합디다.

그러나, 그들이 간과한 것이 있으니.
한국과 유럽(독일)의 시차입니다.

어제의 경기만 해도 그렇습니다.
새벽 2시경 시작한 경기를 위해 , 그것도 평가전을 위해.
시청 앞 광장에 모여야만 했을까요?

아, 좋습니다. 그쪽은 사무실이 많은데 무슨 상관이냐고 하실 분.
근처엔 호텔도 많을 겁니다.
특별히, 비지니스를 위해 방문한 투숙객들은 어쩔 겁니까?

어지간하면, 밤낮은 지켜봅시다.

개인적으로 자정이나 새벽1시 정도까지야 애교로 봐준다고 칠 수 있지만,
이거야 새벽 2시부터 4시까지의 "대~한민국" 이라니요.

부끄러울 수 있는 문화입니다.


아, 개인적으로 붉은 악마의 응원이나 거리에서의 응원문화가 세련되지 않았다고 말하고 싶은 건 아닙니다.
다만, 거리에서도 새벽에 만큼은 예절이 필요합니다. 세련된.
Posted by 푸른가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