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 2. 22. 16:03
한 커뮤니티 사이트에 올라와있던 설문조사를 보다 문득 드는 생각이 있어 글로 남겨봅니다.
갑작스런 생각이라서, 정리도 덜될 것이고 내용도 부실할 듯 싶지만. 아무튼!

우리가 사는 사회는 규칙이 있습니다.
가정이라고 하는 가장 기초적인 사회집단에서 부터, 학교나 직장 등의 약간의 규모가 있는 사회집단에 이르기까지 암묵적인 또는 문서화 등을 통해 규정되어진 규칙이 존재합니다.

예를 들어, 한 남자와 여자가 결혼하면 부부가 된다던가. 학교에는 몇시까지 등교해야하고, 몇시부터 수입이 시작된다던가 하는.

그저 생활에 체득되어져버려서 그것이 규칙인지 조차도 알 수 없는 규칙들이 존재하는가 하면, 법률 등을 통해 구체화 되어는 있으나 있었는지 조차도 알 수 없는 규칙들 또한 존재합니다.

이러한 규칙들 , 당신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규칙은 지키기 위해 존재합니다.
모두 아시겠지만, 규칙을 깨기 위한 규칙은 없습니다. 규칙을 깨기 위한 규칙이 있다면 그것은 기존의 규칙을 제하고 새로운 규칙이 필요한 때이겠지요.

그런데, 우리 사회는 이러한 규칙들이 통하지 않는 사회가 되어 있습니다. 법을 지키고, 규칙을 지키는 사람은 냉대 받고 특이한 사람 취급 받는 세상이 되어 버린 것입니다.
규칙을 만들고, 지켜야 하는 사람들은 자신들이 만들어낸 규칙의 틈을 찾아내기에 바쁘고, 이런 저런 이유로 규칙에서 벗어나고자 합니다.
규칙을 지키지 않는 사회 지도층이나 금전적 상위계층들을 보면서 이른바 서민이나 일반인들은 분개할 따름입니다. 예, 분개'만'.. 단지 '분개만' 할 따름입니다.

그들의 행동에 분개하지만 저로선 할 수 있는게 없습니다. 대다수의 사람들이 그러하듯이.
그저, 나만이라도 잘 지켜보자 정도?
굉장히 손해보는 느낌이기는 하지만 그래도 규칙은 지켜나가야하지 않겠습니까?


ps.
그냥 가볍게 규칙이라고 정의했지만 법이기도 하고, 개인의 약속이기도 하며, 사회적 규범이기도 하고, 공동체적 양심이기도 합니다.
정리하는 센스가 부족하다보니.. 벌써 열흘전에 시작해 놓은 글을 그냥 마무리해버립니다.


Posted by 푸른가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ttorara.tistory.com BlogIcon TTOrara 2007.02.24 20: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당신의 블로그는 담고 있습니까?
    그리고 이 글을 읽었네요.
    두 부분다 너무 부끄러운 부분이네요.

    올블로그속에서 푸른가을님의 글을 우연히 찾아 읽게 됬네요~
    아주 행운이라고 생각해요!^^
    정말 따곰!한 내용이네요~

    제 블로그도 그런 것들을 담아야 할텐데~
    아직 블로그를 시작한지 얼마되지 않아~ 저역시 관심에 목말라
    하고 있었습니다. 포스팅은 성실하지 못하고, 일상생활을 다루는 정도밖에 되지 못하네요~

    많이 배우고 갑니다^^
    종종 들러 좋은글 읽도록 할께요~

    • Favicon of http://greenyfall.com BlogIcon 푸른가을 2007.02.26 11:46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이쿠야.. ^^
      무슨 대단한 글도 아닌데 배우셨다니요.. 그저 끄적거림일 뿐이고 저도 아직 한참이나 부족합니다..

      아마도 함께 만들어나가야할 부분일 거라고 생각하긴 합니다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