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는 소통을 위한 공간이다'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7.08.18 블로고스피어에서 소통하기 (23)
  2. 2007.08.02 블로그는 소통을 위한 공간이다. (5)
2007.08.18 10:43

어제 올블로그에서 글을 보면서,
또 제 개인블로그에서 리퍼러통계와 댓글, 댓글 알리미를 보면서 갑작스럽게 들었던 생각입니다.

어떻게 하면 '블로고스피어'라는 공간에서 소통할 수 있을까?
일단은 제가 생각해 본 것은 다음의 세 가지 방법입니다.

1. RSS 리더 또는 링크를 활용한다.

자주가는 블로그를 RSS로 구독하거나, 블로그의 링크를 이용하여 주기적으로 방문하여 직접적인 소통은 물론, 상호 소통의 기회로 바꾸는 것입니다.
저는 지금 두 가지 모두 사용하고 있습니다만, 링크는 너무 많아지면 안좋은 것 같아서 RSS리더를 통한 소통을 늘려가려는 생각입니다.

그렇다고는해도 아직 구독하고 있는 블로그의 수가 부족합니다.
이 기회에 몇몇 블로거분의 블로그를 구독해봐야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
참고로 전 '한RSS'를 '파이어폭스'에서, '한RSS 알리미'를 통해 이용하고 있습니다.

2. 제한된 메타에서 벗어난다.

제가 주로 방문하는 블로그 메타 서비스는 '올블로그' 입니다. 물론, 가입된 메타서비스는 많습니다. 블로그코리아, 오픈블로그, 커리어블로그, 버즈, 다음 블로거 뉴스 등등. 그런데 각 메타사이트들은 각각의 성향이 다릅니다. 따라서 더 많은, 다양한 블로거들과 소통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물론, 아직까지 올블로그가 좋기 때문에 체류시간은 더 많을지 모르겠습니다만 조금씩 다른 메타사이트에서의 체류시간도 좀 늘려야겠다는 생각 입니다.

3. 방문하는 블로그에 댓글을 남기자.

가장 적극적인 소통의 방법이 될 것 같습니다. 하루에 방문하게 되는 블로그의 숫자는 대략 100개 이상일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물론, 그 중에 중복되는 블로그도 있을 수 있기는 하지만 인터넷을 이용하는 대부분의 시간 동안 메타사이트를 돌아다니기 때문에 100개 이상의 블로그를 방문하는 것이 무리는 아닐 것이라고 생각 합니다.

그렇다고해서 이 모든 블로그에 댓글을 남기겠다는 생각은 아닙니다. 처음에는 20개 정도의 댓글만 남기고 소통의 끈을 풀어야겠다는 생각을 해 봅니다. 뭐, 지금도 몇몇 분과는 서로 댓글을 통한 소통을 하고 있습니다만 아직 그 수가 적기도 하고 제한적이기도 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따라서 조금은 더 적극적인 소통의 방법을 사용하는 것이 '블로고스피어'의 소통을 키우는 방법이 아닐까 생각해 봅니다.


이 글을 적으면서 드는 생각은 '좁아터진' 블로고스피어라고 생각하지 말고,
좀 더 넓은 '블로고스피어'로 나서서 찾아야 한다는 것과 내 블로그의 방문자들이 댓글이 없다는 것에 한탄할 것이 아니라 적극적으로 댓글을 달아보고, 내 블로그의 댓글에도 반응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마지막으로, 3번째 블로그에 댓글을 남기자라는 글을 적으면서 "블로그 서비스 업체에 제안한다: 댓글 통합 서비스" 에 대한 심각한 고민이 필요할 것 같다는 생각을 해 봅니다.
도대체 어디에 댓글을 남겼는지 알 수 있는 방법이 없다..라고나 할까요?
모두에게 태터나 티스토리를 쓰라고 할 수는 없잖아요??


블로고스피어, 소통의 공간으로 다시 태어나길 바래봅니다.
혼잣말'만' 하는 블로고스피어는 더 이상 블로그가 아니라고나 할까요?





Posted by 푸른가을
2007.08.02 22:49
블로그는 작년 6월부터 시작했으니 벌써 1년이 꼬박 넘었습니다.
1년이 조금 넘긴했지만, 방문자 수가 그리 많지는 않은 블로그 입니다.
특별한 주제가 정해져있는 블로그가 아니어서 그럴수도 있고,
그동안 꾸준한 포스팅이 없어서 그랬을 수도 있습니다.

지난 달(07년 7월)을 제외하고 한달에 10개 이상의 포스팅을 올린 적이 거의 없었으니
많은 방문자를 기대할 수도 없었고,
당연히 방문자와 의견을 나눌 수 있는 기회는 좀 적었습니다.

최근들어 포스팅 갯수를 하루 1~2개 정도로 정해놓고 때에 따라서는 근간에 이슈가 되는 항목들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다보니 서로의 의견들을 주고 받기도 하게 되더군요.
이 부분에 대해서는 블로그 "블로거팁"을 운영하는 zet님 때문에 얻게된 성과라고도 생각합니다.
블로그를 하면서 적극적으로 누군가의 블로그에 댓글을 남기도 답으로 댓글도 받고 하면서 블로그 또는 블로거에게 '소통'이 얼마나 중요한 것인가를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최근 '티스토리' 초대장 배포를 하면서도 중점을 두었던 것을 '소통'이었는데,
아무래도 티스토리를 통해서 블로그를 시작하시는 분들이 기존 블로그를 운영하시던 분들이 아니다보니 잘 안되더군요.. ^^;
그래도 가끔씩은 제가 나눠드린 초대장으로 블로그를 이끌고 계신 분들의 블로그에 방문해서 댓글도 달아드리고 안부도 묻고 하고 있습니다.

'소통'하는 것.
아마도 블로거로서, 블로그를 블로그 답게 하는 제일 중요한 것이 아닌가 생각해 봅니다.

마지막으로 블로그에 대한 생각을 정리할 수 있도록 '이벤트' 마련해 주신 in2web 님께 감사드리며, 소통에 대한 국어사전적 의미를 되새기면서 글을 마무리 합니다.





Posted by 푸른가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