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9.07 20:10

간만에 포스팅하게 되는 '푸른가을' 입니다. 아직 살아 있음을 알리기 위한 포스팅이며, 자랑질을 위한 포스팅이 되겠습니다. 그간 있는듯 없는듯 숨어지낸 것은.....쓸거리가 없어서라기보다는 쓸 시간이 없거나 쓰고 싶은 마음이 동하지 않았던 것이 기인함을 말씀드립니다. ㅋ

먼저.. 아이패드2 득템기!! 입니다.

지난 달까지 맥도널드에서 진행했던 '뉴 그랜드 프라임 버거 출시' 관련 이벤트를 통해서 아이패드2를 얻게 되었는데요. 사실 맥도널드에서 전액을 지원해주는 것이 아니라 KT에 가입을하고 약정을 통한 할인과 함께 일부 금액에 대한 지원이기 때문에 이벤트와 관련해 잡음이 많았던 것이 사실입니다. 

하지만!! 실 사용을 계획하고 있던 사람이라면 이것은 그야말로 좋은!! 이벤트가 아니었던가? 라는 생각입니다.
기존 와이브로를 사용하고 있었기 때문에 데이터용량은 2GB 제한으로 월 27,500원으로 24개월 약정입니다. 물론 와이파이 버전과 비교한다면 저렴한 가격은 아니지만... 3G 사용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으므로... That's OK 되겠습니다. ^^

HTC | Desire HD
 
제가 받은 아이패드2 16GB 화이트 제품입니다. ^^

제품을 받은 다음 그냥 사용하다보니 다른 부분보다 액정을 어떻게 할 것인가가 고민이 되더군요. 사실 케이스나 파우치를 가지고 다닐 것으로 생각하고 액정보호 필름은 생각하지 않고 있었는데 케이스를 '로지텍'의 'Keyboard Case for iPad'를 구매하려고 했던 계획이 좀 늦춰지게 되서 액정을 보호하기 위한 방법으로 액정 보호 필름을 붙이기로 결정했습니다.

그래서 '퓨어메이트'의 전신 보호 필름을 붙이려는 생각에 액정 보호 필름을 부착해주는 업체를 찾다가 알게된 것이 '어플리메이트 분당점' 이었습니다.


어플리메이트 분당점은 '야탑 홈플러스'와 같은 층에 있습니다. 홈플러스 갈 일이 있으시거나 근처에 볼 일이 있으실 때 들리면 좋을 것 같습니다. 저는 일부러 시간을 내서 갔습니다. ㅠㅠ

위에서도 밝혔듯이 원래는 '퓨어메이트'의 '전신 보호 필름'이 목적이었습니다만.. 도착해보니 막상 '퓨어메이트'제품은 하나도 없더군요. 3M 제품을 먼저 권하시긴 했는데 금액이 마음에 안들어서 'SGP'의 제품으로 선택했습니다.

선택된 제품은 SGP의 "슈타인하일 Ultra Optics - 지문방지 액정 보호 필름' 입니다. 완전 투명한 크리스탈 제품과 고민하긴 했지만 아무래도 지문 방지 효과는 필요할 듯 해서 Anti-Finger Print로 선택했습니다. 
제품의 구성은 '액정 보호 필름' 한개와 '액정 닦기용 수건' 한개, 액정 청소를 위한 스프레이 한개, 기타 더스트 리무브용 스티커와 공기방울 제거를 위한 리무버 한개 그리고 정품 확인용 시리얼스티커가 제공됩니다.
물론, 저는 부착 서비스를 선택해서 아무 것도 사용하진 않았습니다. ^^

SGP의 경우 제품 사용중 문제가 생긴 경우 무제한 서비스나 프리미엄 서비스를 받을 수 있습니다. 지금 SGP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해보니 'iPad용 필름'의 경우는 프리미엄 서비스(50%로 재구매)만 가능한 것 같습니다. 




구입비용은 액정 보호 필름 26,400원, 부착비 5,000원이었고 부착시간은 대략 '30분'정도였습니다. 생각보다는 시간이 많이 걸린 느낌이었는데요. 꼼꼼하게 해 주시려는 노력은 보였지만 부착시간은 살짝 아쉬운 감이 있었습니다. ^^ 게다가 매장이 좀 작았는데 굳이 좀 기다리라고 하시는 바람에 기다리다가 좀 시간을 허비하기도 했습니다. 차라리 다른 일을 보고 오라고 안내를 해주셨다면 좋았을 것 같습니다. 

어플리메이트 분당점 방문 후기 요약!!

1. 가까운 곳에 액정 보호 필름 부착 전문점이 생긴 것은 좋습니다. 
2. 매장 규모가 작아서인지 원하는 물품을 구매하지 못한 점은 아쉽습니다.
3. 특별한 제품을 강요하지 않고, 원하는 제품을 구매하도록 유도하신 점은 괜찮습니다.
4. 대략적인 부착시간 등을 알려주지 않고 그냥 기다리라고 하신 점은 아쉽습니다. 

 

 한마디로 어플리메이트 분당점 방문 후기를 요약하자면 살짝 아쉬움이 남는 방문이었다고 하겠습니다. 아무래도 잘 나가는 제품의 라인업을 구비해 놓았기 때문이기는 할테지만 제가 사용하는 디자이어 HD를 위한 제품은 눈에 거의 안 띄고, 아이폰4와 갤러시 S2 위주로 구비해놓으셔서 제가 있을 때 베가S용 케이스를 문의하신 분도 그냥 돌아가는 모습이 보이더군요. 친절하시긴 하지만 방문한 손님에게 부착시 소요되는 시간 정도는 안내해주시는 편이 기다리는데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야탑1동 | 어플리메이트 분당점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푸른가을
2011.03.15 07:19

참으로 오랜 기간의 침묵을 깨고 돌아온 푸른가을! 입니다. 그간 포스팅을 위한 여러가지 재료들을 두고도 쉽사리 포스팅하지 못한 것은 귀차니즘과 함께!! 시간을 효율적으로 사용하지 못한 부분때문이었습니다. 그러다보니 3월들어 첫 포스팅이 무려! 화이트데이 포스팅이 되어 버렸습니다만.. 그마저도 화이트데이와는 전혀 상관없는 휴대전화 케이스를 구매했다는 자랑질(?) 포스팅이 되겠습니다. ^^

제가 그간 사용하던 삼성의 옴니아2를 과감히 던져버리고! (무려 12개월의 약정기간을 포기!!) HTC의 야심작 디자이어 HD를 구입했다는 것은 예전 포스팅 디자이어 HD 심플 리뷰 을 통해서 이야기한 적이 있습니다. 

그동안 디자이어 HD의 기본적인 알루미늄 바디의 그립감을 좋아했던 관계로 케이스를 구매하지 않고 있다가 아내가 사용하는 넥서스원의 링케 케이스가 찢어지는 바람에 겸사겸사 같이 케이스를 구입하기로하고 얼른 11번가로 뛰어가서 케이스를 들고 왔습니다. ^^

제가 구입한 케이스는 Soft Jacket 2 Xpose 라는 제품이고 구입한지는 이제 10일 정도 지났습니다. ^^

<11번가 주문정보 캡쳐>

간단하게 제품 사진을 찍어봤습니다. 현재 디카가 없는 관계로 디자이어 HD군의 도움을 받았기 때문에 실제로 제가 사용하는 디자이어 HD군에 케이스를 끼운 사진은 없습니다!! ㅋ

첫번째 사진은 포장 상태입니다. 여타의 케이스와 같이 프라스틱 재질의 포장 케이스에 들어 있습니다. 간단한 설명이 적혀 있는 종이와 함께 실리콘 케이스가 들어 있습니다.
HTC | Desire HD | ISO-189 | 2011:03:05 15:15:13

다음은 포장 케이스에서 나온 실리콘 케이스의 뒷판 입니다. 상단의 구멍은 차례대로 플래시, 카메라, 스피커 입니다. 케이스를 장착했을 때 거의 오차가 없이 딱 맞아서 기분이 좋았습니다. ^^ 하단에 있는 붉은 색의 CAPDASE의 마크가 선명합니다. 하단의 헤드폰 단자나 USB 단자 또한 오차가 크지 않습니다. 장착에 전혀 무리가 없습니다. ^^
HTC | Desire HD | ISO-231 | 2011:03:05 15:15:52


다음은 의외로 깔끔하게 각인 되어 있는 제작사로고 입니다. 자칫 밋밋할 수 있는 케이스에서 붉은 색의 로고가 눈에 띄는 것이 개인적으로는 좋습니다.
HTC | Desire HD | ISO-130 | 2011:03:05 15:16:12


마지막으로는 함께 들어 있는 액정 보호 필름입니다. 사실 옴니아2 때부터 잘 사용했던 링케가 아닌 처음보는 브랜드의 케이슬 선택하게 된 계기가 되는 구성품이었는데 '버릴 뻔' 했습니다. 배송시에 액정 보호 필름이 어디에 들어 있는지 알려주지도 않았을 뿐더러 제품 포장 안에서도 따로 표시되어 있지는 않았습니다. 무심코 버리려던 케이스 안의 종이 사이에 들어 있는 액정 보호 필름을 발견하지 못했더라면! 상당히 아까워했을지 모르겠습니다

그런데 안타깝게도 아직 액정 보호 필름은 붙이지 못했습니다. 이미 제 옴니아2에서도, 아내의 넥서스원에서도 제가 붙이려다가 이상하게 붙였던 전력이 있던 관계로 선뜻 시도하고 있지 못합니다. 아무래도 휴대전화를 개통했던 대리점으로 달려가야하지 않을까 생각해 봅니다. 

HTC | Desire HD | ISO-189 | 2011:03:05 19:15:24


글의 초반에서도 밝힌 바 처럼 따로 케이스를 구입하려던 마음은 없었습니다. 구입 초기만해도 디자이어 HD를 위한 액세서리도 부족했거니와 알루미늄 바디 특유의 그립감이 맘에 들었기 때문인데, 빠릿하지 못한 성격 탓에 벌써 디자이어 HD를 몇번이나 떨어뜨린 전력이 있는터라 더 이상 케이스에 흠집을 내지 않기 위해 구입했습니다. 

그렇다면 이 제품은 좋은지 나쁜지 알려드려야 하지 않겠습니까?

Soft Jacket 2 Xpose의 장점!

케이스 자체가 가지는 장점은 케이스 장착 시에 꼭 맞는 옷을 입힌 듯한 느낌입니다. 또한, 저렴한 가격에 액정 보호 필름이 함께 포함되어 있다는 점도 좋은 것 같습니다. 
실리콘 케이스를 끼운 후에도 원래의 그립감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 느낌이어서 좋습니다.

Soft Jacket 2 Xpose의 단점!

장점이 있으면 단점이 있게 마련입니다. 글에서도 이야기 했지만 액정 보호 필름이 들어 있는 위치가 참 에러 입니다. 실리콘 케이스 뒷면에 위치하면 좋을 것을 케이스를 설명하는 종이 가운데 끼어 있어서 꼼꼼하지 못한 사람은 모르고 버릴 가능성도 있습니다. 제가 그럴 뻔 ㅠㅠ
두번째로는 넥서스원에 끼운 케이스의 경우는 상단 버튼이 잘 안 눌리는 경향이 있습니다. 오히려 제 디자이어 HD는 특유의 낮은 전원 버튼임에도 잘 눌리는 것이 이상합니다. 다만, 볼륨 버튼이 제 멋대로 눌립니다. 뭐 이 부분은 디자이어 HD군의 문제일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지만 그냥 쓰고 있습니다. ^^

이상으로!! 간단하게 디자이어 HD를 위한 실리콘 케이스 Soft Jacket 2 Xpose에 대한 간단한 리뷰를 마치도록 하겠습니다. 별 것 아닌 포스팅 읽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합니다. ^^




Posted by 푸른가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