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곡보고'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6.08.22 선정적인 언론 보도의 행태를 꼬집자! (2)
2006. 8. 22. 13:35
<본 글은 "노대통령 발언에 대한 언론의 왜곡보도 -_-" 라는 글에 대한 트랙백으로 적습니다>

해당 블로그의 원문은 청와대 홈페이지의 '사실과 주장'이라는 코너의 <대통령의 그날 오찬, 일그러져버린 진실>이라는 글에서 텍스트만을 펌해서 작성되어진 글로 보입니다.


사실, 언론의 왜곡보도는 어제 오늘의 일은 아닙니다.
그러나 아쉽게도 대다수의 국민들은 숨어버린 진실에 대한 내용을 전혀 알 수 없습니다.

조선, 중앙, 동아를 중심으로한 보수 언론 뿐 아니라.
그외의 다수의 마이너급 일간지의 수준 또한 스포츠신문 정도의 질감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습니다.
연예 뉴스나 스포츠 뉴스의 스캔들 기사와 별반 다를 바 없는 선정적인 제목의 선정과 '~했다고 하더라' '~라고 전했다' 정도의 사실 기반이라기 보다는 가정 기반의 기사들.


언론에 대한 대처 능력이 부족한 대한민국의 현실에서 이러한 기사들은 대다수 사실로 인지되어지고 그에 따른 부정적 영향력 또는 긍정적 영향력이 생겨집니다.

문제는 그 어떤 언론의 기사에도 청와대가 밝히고 있는 저 위의 글과 같은 내용을 기사화 한 적은 없다는 겁니다. 대통령의 회동 내용이 전혀 알려지지 않는 다는 것 자체가 이상하지는 않습니까?
왜, 대통령의 회동 내용이나 언행들은 '가시'만 발려져서 언론에 흐르게 되는 겁니까?
도대체 대통령이라는 한 사람의 말의 중심은 다 어디에 버려지고 먹다버린 '가시'만 기사화 시키는 것인지? 아니, 그 말 자체는 버리고 새로운 '가시'를 갖다 붙여버렸는지도 모르겠습니다만.



아, 이거 노골적으로 노무현 대통령의 편을 드는 쪽에 서 버린 것 같은 느낌이지만.
사실 그렇습니다. 저 개인적으로 '참여정부'라고 하는 현 정부가 잘못했다라고 느낀 것이 많지는 않습니다. (전혀 없지는 않겠지요. 제가 모르는 부분이 많을테니)

대부분, 정책의 결정 및 진행 도중 딴지는 '어떤 한 부류'에 의해 걸렸습니다.
중요한 정책이나 민감한 민생사안이 진행되지 못한 것은 '행정부'의 책임 보다는 '입법부'인 국회에서의 딴지가 더 심하게 걸렸다고 생각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언론에 길들여진 여론은 행정은 '정부'만 관여한다라고 생각합니다.

(이런 것이 노대통령의 생각이라고 저는 나름 생각해 봅니다.
어쩌면 이 글로 인해 트래픽이 올라갈지도 모르겠군요 ^^; 아니면 다행이구요.)


조선, 중앙, 동아가 언론의 전부는 아닙니다.
그게 신문의 전부가 아니라는 겁니다. 사실을 빼 먹는 언론에게 언론의 자격을 준다는 것 자체가 아이러니지만, 실상 많은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는 것은 사실이니 어쩌겠습니까?
다만, 그게 전부가 아니라는 사실만 '세상'이 '나라'가 '국민'이 '청년'이 '어른'이 알았으면 합니다. 그렇게 될 것 같아 보이지는 않지만.


마지막으로 한 마디만 던지고 말겠습니다.

"제발 사실 보도가 중심이 되는 신문을 좀 볼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p.s. 청와대블로그(네이버) 에도 동일한 트랙백 전송했습니다.
      이제와 안 사실이지만, 청와대블로그는 네이버에도 있군요 ^^;

Posted by 푸른가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happysloth.net BlogIcon 나무늘보 2006.08.22 15: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선정적이기만 하다면야 그나마 낫죠. 문제는 악의를 가지고 일부러 곡해하는 것이죠. 그런 기사를 쓴 놈들은 뭘 몰라서 그런 짓을 하느냐? 아니요 아주 잘 알고 있지요. 일부러 그렇게 하는 겁니다. 그리고 뭐라고 하면 "언론탄압"이라고 주장하면 그만이니까요.

    예전에 조선일보가 최장집 선생의 논문에서 주어 하나를 뽑아내고 수십개의 단어를 건너뛰고 생략한 뒤, 서술어 하나를 연결해서 최장집 선생을 친북주의자로 만들어버린 적이 있었죠. 우습지도 않습니다.

    • Favicon of http://greenyfall.com BlogIcon 푸른가을 2006.08.22 15:45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가 던진 '선정적'이다라고 하는 부분은 충분히 악의적이다 라는 부분도 포함합니다. 이 나라 언론의 모습이 워낙에 그래왔기에 의례 그렇다고 치부하려고 하는 경향이 심한 듯 합니다.

      바로 잡아야하는데 너무 멀리왔다는 느낌도 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