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06.05 09:28
어제 가나와의 평가전을 보았는가?
보았다면, 대부분 들었을 응원의 소리에 대해 다시 한 번 한 마디 하겠다.

얼마전 포스팅한 글에서도,
어두운 새벽녘 , 길거리 응원의 황망함에 대해 이야기 했건만.
이번에는 조금 더 중대한 사안이 아니라 할 수 없다.

응원하는 문화며, 무엇을 가지고 하는 응원이냐는 내가 중요치 않다.
그 응원을 듣고, 선수들이 힘을 낼 수만 있다면,
그것이 어떤 응원이냐는 내가 상관할 바는 아니니까.

그러나,
상대국에 대한 최소한의 에티켓은 어디로 실종되었는가?

분명 경기 시작전에 두 나라의 국가(國歌)가 연주되는 것은 알고 있었을 것이다.
그런데, 왜!
가나의 국가가 한창 연주되고,
가나 선수들이 가슴에 손을 얹고 그들의 국가를 들을 때
(이는 우리나라 선수들도 동일하게 취하는 행동이지 않은가?)

대한민국을 외치고, 꽹과리를 울리며 북을 쳐대야 했는가?

그 장엄한(?) 국가(國歌)가 연주되는 것을 듣지를 못했는가?
아니면, 그 선수들의 그 행동을 보지 못했는가?

아마도, 그 경기장엔 커다란 전광판이 있었을 것이고,
그 화면을 통해 내가 본 장면들이 고스란히 보였을 것을 예상해 본다면
부끄러울 뿐이다.

아니, 그렇지 아니하였더라도.
그것은 충분히 부끄러워야 하는 일이다.


애국심이라는 이름으로 작은 에티켓 하나 정도는 무시할 수 있는
그런 애국심이라면,
상대국에 대한, 상대방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 조차 치를 수 없는
그런 애국심이라면,
애시당초 가지지 말라!


네 나라를 부끄럽게 보일 뿐이니.

Posted by 푸른가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podoni.com BlogIcon 현석군 2006.06.05 09: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저두 봤습니다.. 다른 나라 국가가 나오는데 북에 꽹과리라니..
    참 황당하더군요...

2006.06.02 15:48
네이버 뉴스에 떠 있는 글 입니다.


월드컵, 좋습니다.
전 세계인의 축제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세계의 축제.
그러나, 우리에게만 있는 독특한 응원문화.
그것이 때로는 황망하리만치 아픈 문화임을 아시는지.

2002 한일월드컵 때의 거리응원은 굉장했습니다.
물론 그 자리엔 가끔 저도 있었습니다.

2006 독일월드컵.
이번 월드컵에도 거리응원을 한다고 합디다.

그러나, 그들이 간과한 것이 있으니.
한국과 유럽(독일)의 시차입니다.

어제의 경기만 해도 그렇습니다.
새벽 2시경 시작한 경기를 위해 , 그것도 평가전을 위해.
시청 앞 광장에 모여야만 했을까요?

아, 좋습니다. 그쪽은 사무실이 많은데 무슨 상관이냐고 하실 분.
근처엔 호텔도 많을 겁니다.
특별히, 비지니스를 위해 방문한 투숙객들은 어쩔 겁니까?

어지간하면, 밤낮은 지켜봅시다.

개인적으로 자정이나 새벽1시 정도까지야 애교로 봐준다고 칠 수 있지만,
이거야 새벽 2시부터 4시까지의 "대~한민국" 이라니요.

부끄러울 수 있는 문화입니다.


아, 개인적으로 붉은 악마의 응원이나 거리에서의 응원문화가 세련되지 않았다고 말하고 싶은 건 아닙니다.
다만, 거리에서도 새벽에 만큼은 예절이 필요합니다. 세련된.
Posted by 푸른가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