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08.23 10:51

연달아 언론에 대한 포스팅을 하는 부분이 쉽지 않고,
자격도 되지 않는 사람이지만 그냥 한번 끄적여 볼랍니다.
(아, 어제 글올리기 전까지만해도 반말투의 포스팅이었으나 어제 포스팅을 올리면서 경어체가 편하다는 것을 새삼 느꼈기에 경어체로 포스팅합니다 ^^)


사실,
FTA에 대한 관심이 엄청나다거나  원래부터 거기에 관심이 있었다거나 하는 사람은 아닙니다. -_-;

그런데 한 포털사이트의 뉴스를 읽다가 댓글을 보면서 눈에 띄는 것이 이런 부분이었습니다.
'현 정부가 FTA의 졸속 진행을 위해 바다이야기로 관심을 돌리게 만들었다' 라는 뉘앙스의 댓글들이 그것입니다.

오호랏!
이거 참 그럴 듯 해보이는 시나리오 아닙니까?
소위 '반대가 심한' 정책에 대해 국민의 관심을 돌리기 위해 '역대'정권들이 자행해 왔던 가장 대표적인 '수단'인 언론을 통한 새로운 관심사 생성과 그에 따른 정책의 진행.

아. 그러나 지금 우리가 간과하고 있는 커다란 사실이 있습니다.
현 정권은 '언론'을 창출해내는 정권이 아니라, '언론'과 언제나 대립해 왔던 정권이라는 사실.
또 하나, 조중동 으로 대표되는 (아, 계속 대표시켜드려서 죄송하네요) '보수언론'들은 철저하게 노대통령의 정책에 반대해 왔다는 것! (대부분이 그랬습니다. 제 기억엔 참 잘하는 일이다 라고 칭찬한 정책은 손에 꼽힐 만 하다고 기억합니다. 아, 어쩌면 전혀 없었을지도 모를 일입니다만)

그런 언론이 소위 '졸속진행' 이라고 하는 FTA를 통과시켜주기 위해서 노대통령과 현 정부를 도와주려고 하는 것일까요?

절대로 그렇지 않다라고 생각되는 바 입니다.
왜냐! 한미FTA에 대한 그들(보수언론)의 태도가 바로 "FTA 찬성"이기 때문입니다.

80년대 南美 住民으로 착각하는 反FTA 선동가들

위 링크가 바로 조선일보의 한 사설입니다.
(이것 찾아보자고 몇 년만에 조선일보 사이트에 들어갔었으니..)

어떤 생각이 드십니까?


지금 여론 조장을 하는 것은 '정부'가 아니라 '보수 언론'이라는 것.
눈으로 보이지 않나요?

(아.. 그나저나 어쩐 일인지 보수언론이 정부를 도와주는 격이 되었군요. 의도적이든 그렇지 않든 , 뭐 그들 입장에서는 현 정부는 현 정부대로 때리고 FTA에 대한 부분의 관심을 돌려놨으니 얼른 진행되기 바라는 일석이조를 바라고 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ps. 아, 그러고보니 저도 지금 모든 가설을 동원해서 글을 쓰고 있는 것 처럼 보이는군요;
뭐, 저야 찌라시 언론의 수준에도 못 미치므로..... ^^

Posted by 푸른가을
2006.08.22 13:35
<본 글은 "노대통령 발언에 대한 언론의 왜곡보도 -_-" 라는 글에 대한 트랙백으로 적습니다>

해당 블로그의 원문은 청와대 홈페이지의 '사실과 주장'이라는 코너의 <대통령의 그날 오찬, 일그러져버린 진실>이라는 글에서 텍스트만을 펌해서 작성되어진 글로 보입니다.


사실, 언론의 왜곡보도는 어제 오늘의 일은 아닙니다.
그러나 아쉽게도 대다수의 국민들은 숨어버린 진실에 대한 내용을 전혀 알 수 없습니다.

조선, 중앙, 동아를 중심으로한 보수 언론 뿐 아니라.
그외의 다수의 마이너급 일간지의 수준 또한 스포츠신문 정도의 질감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습니다.
연예 뉴스나 스포츠 뉴스의 스캔들 기사와 별반 다를 바 없는 선정적인 제목의 선정과 '~했다고 하더라' '~라고 전했다' 정도의 사실 기반이라기 보다는 가정 기반의 기사들.


언론에 대한 대처 능력이 부족한 대한민국의 현실에서 이러한 기사들은 대다수 사실로 인지되어지고 그에 따른 부정적 영향력 또는 긍정적 영향력이 생겨집니다.

문제는 그 어떤 언론의 기사에도 청와대가 밝히고 있는 저 위의 글과 같은 내용을 기사화 한 적은 없다는 겁니다. 대통령의 회동 내용이 전혀 알려지지 않는 다는 것 자체가 이상하지는 않습니까?
왜, 대통령의 회동 내용이나 언행들은 '가시'만 발려져서 언론에 흐르게 되는 겁니까?
도대체 대통령이라는 한 사람의 말의 중심은 다 어디에 버려지고 먹다버린 '가시'만 기사화 시키는 것인지? 아니, 그 말 자체는 버리고 새로운 '가시'를 갖다 붙여버렸는지도 모르겠습니다만.



아, 이거 노골적으로 노무현 대통령의 편을 드는 쪽에 서 버린 것 같은 느낌이지만.
사실 그렇습니다. 저 개인적으로 '참여정부'라고 하는 현 정부가 잘못했다라고 느낀 것이 많지는 않습니다. (전혀 없지는 않겠지요. 제가 모르는 부분이 많을테니)

대부분, 정책의 결정 및 진행 도중 딴지는 '어떤 한 부류'에 의해 걸렸습니다.
중요한 정책이나 민감한 민생사안이 진행되지 못한 것은 '행정부'의 책임 보다는 '입법부'인 국회에서의 딴지가 더 심하게 걸렸다고 생각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언론에 길들여진 여론은 행정은 '정부'만 관여한다라고 생각합니다.

(이런 것이 노대통령의 생각이라고 저는 나름 생각해 봅니다.
어쩌면 이 글로 인해 트래픽이 올라갈지도 모르겠군요 ^^; 아니면 다행이구요.)


조선, 중앙, 동아가 언론의 전부는 아닙니다.
그게 신문의 전부가 아니라는 겁니다. 사실을 빼 먹는 언론에게 언론의 자격을 준다는 것 자체가 아이러니지만, 실상 많은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는 것은 사실이니 어쩌겠습니까?
다만, 그게 전부가 아니라는 사실만 '세상'이 '나라'가 '국민'이 '청년'이 '어른'이 알았으면 합니다. 그렇게 될 것 같아 보이지는 않지만.


마지막으로 한 마디만 던지고 말겠습니다.

"제발 사실 보도가 중심이 되는 신문을 좀 볼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p.s. 청와대블로그(네이버) 에도 동일한 트랙백 전송했습니다.
      이제와 안 사실이지만, 청와대블로그는 네이버에도 있군요 ^^;

Posted by 푸른가을
2006.07.21 15:04
올블로그에 들어가서 포스트들을 읽다보니 눈에들어오는 포스트가 있었다.

조중동의 마법에 걸렸다!![1.2] 라고 하는 포스트 아닌 포스트 - 사실은 오마이의 기사이다.

현재의 이슈를 이슈화하는.
이슈화되지 않아야 할 것을 이슈화 하거나, 이슈화 되어야 하나 올바르지 않은 방향으로의 이슈화를 진행하는.
그러한 소위 말하는 중앙일간지에 대한 성토의 목소리쯤되려나?
(성토의 올바른 뜻을 알지 못하여 , 이 단어를 쓰는 것에 주저함이 들긴 한다만;)

물론 이 문제는 조중동이라고 말하는 소위 "메이저"급의 중앙 일간지에만 속하는 이야기는 아니다.
이 글을 적어내린, 오마이뉴스와 같은 중소규모의 언론에게도 동일하게 적용될 말이기는 하다.

그러나 정작 중요한 문제는 "조중동"이 차지하고 있는 비중의 문제다.
인터넷을 통해 글을 읽고 쓰는 많은 이들이 '조중동'의 폐해에 대해 목소리를 높임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그들의 세력은 굳건하다 못해 독재에 가깝다.
그로 인해 왜곡되어지고, 굴절되어진 '사상'은 시대상을 왜곡하게 되고 진실을 가리게 된다.

포스코의 문제에서 보듯.

또하나의 중요한 문제는
기사(또는 포스트)에서도 나타나는데
이 모든 문제에 대해 "노무현 정부" 또는 "민주세력"의 대응 미숙으로 처리한다는 점이다.


모든 것을 정부가 처리하는 시대는 지났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의 뇌리 속에 박혀있는 것은 중요한 일은 '정부'가 해결해야 할 것이라는 거다.
이제 잊자. 정부의 역할은 제한되어지는 시대가 왔다.
지방자치가 열린지 오래지만, 여전히 모든 책임은 정부가 져야 하는 구태를 벗어나야할 것이다.
(음, 어쩌다 여기까지 얘기가 흘러왔는지 모르겠으나 이왕 흘러온 것 얘기는 마쳐보자)
이미, 얼마전 우리는 우리가 가진 '구시대적 상상'으로 인해 피해 아닌 피해를 보지 않았는가?
지방선거에서 한나라당에 몰표를 준 것. (이미, 지방 정권은 한나라당이 가지고 있었다.)


정부 또는 정치가 해결해야할 부분이 있다면.
사회가, 국민이 해결해야하는 부분도 있다.

언론에 대한 관리적 측면에서의 '정부적 규제'가 필요하듯이.
언론에 대한 감시적, 관심적 측면에서의 '사회적 규제' 또한 필요하다.

물론 그렇다고 해서, 해당 언론사에 대한 무조건적인 '보이콧'은 불가능할 뿐이니라 그렇게 해서도 안된다.
그렇기 때문에 더 어려운 것이기는 하지만.

결국은 사회, 즉 그 구성원들에 의한 '올바른 해석'과 '올바른 관점'이 필요할 것이다.
그렇게 하는 것 자체가 매우 어려운 일이기는 하지만
정상적인 언론의 역할을 잡아가는데는 그러한 것이 필요하겠다.

일단의 시작은 '블로그'쯤일까?
나름의 지식층 또는 사회적 관심층이기에 가능할수도 있겠다.

지속적인 견제, 그리고 지속적인 관심.
해당 언론들의 잘한 점에 대해선 동의할 수 있는 포용.
해당 언론들의 잘못 한 것에 대한 신랄한(맞는 단어인지 모르겠다) 비판과 견제.

중립이 될수는 없어도 최소한의 중심은 잡을 수 있는 눈들을 언제가 이 블로그스피어(이것도 적절히 사용한 단어인지 모르겠다)에서 찾아볼 수 있길 바래본다.

Posted by 푸른가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