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4.12 14:06

컴퓨터를 자주 사용하는 사람이든, 자주 사용하지 않는 사람이든 컴퓨터가 멈칫거린다던지 속도가 느려지는 것은 사용하기에 불편함을 느끼게 됩니다. 그중에서도 컴퓨터가 멈춰버려서 동작을 하지 않는다든가 한참동안 동작을 안하는 것처럼 보이다가 다시 동작하게 되는 경우를 가리켜 우리는 '다운되었다' 라는 표현을 많이 사용하는데요. 그렇다면 컴퓨터가 다운되는 것은 어떤 이유가 있을까요? 

컴퓨터가 다운되는 증상을 확인하기 위해서는 간단히 몇가지만 살펴보면 되는데, 초보자들 입장에서도 간단히 어느 부품에서의 문제인지를 확인할 수 있는 것들만 말씀드리겠습니다. 

첫번째. CPU 온도를 확인하라

컴퓨터가 다운되는 증상 중 가장 흔한 것이 CPU의 과열 때문인 경우가 많이 있습니다. 평상시에는 잘 사용되던 것이 어느날 갑자기 다운된다거나 또는 날이 조금 더워진 듯 하니 다운되는 현상들이 발생한다면 거의 대부분 CPU의 과열에서 원인을 찾을 수 있는데요. 그렇다면 CPU 온도 확인은 어떻게 할 수 있을까요?

일전에 포스팅했던 내 컴퓨터의 사양이 알고 싶을 때는? 이라는 포스팅에서 언급한 적이 있는 Everest 프로그램을 이용하면 간단하게 확인이 가능합니다. 

확인하는 방법은 Everest 프로그램을 실행한 다음 컴퓨터 항목의 센서를 통해서 하는데요. 아래의 그림을 참조하시면 됩니다. 

그림의 빨간색 네모안에 보이는 것이 CPU의 온도를 나타내는 것으로 일반적인 CPU의 온도는 일을 하지 않는 상태(Idle)에서는 30도~50도 내외를 기록하게 되고, 일을 최대로 많이 하게 되는 상태(Full Loading)에서는 50도~70도 내외를 기록하게 됩니다. 물론 이는 CPU의 종류에 따라 다릅니다만 대부분의 경우는 이 정도를 벗어나는 경우에 컴퓨터가 멈추는 증상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CPU의 온도가 비정상적으로 올라간 경우에 확인해 보아야할 것으로는 CPU 쿨러의 정상작동 여부, CPU 쿨러의 정상장착 여부, CPU의 써멀그리스의 상태 등을 확인해야하는데 일반적으로는 앞의 두 가지의 방법을 통해서 문제원인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CPU 쿨러의 정상작동 여부는 컴퓨터 케이스를 열어서 제일 큰 팬(FAN)이 돌아가는지를 확인하는 것입니다. 물론, 컴퓨터가 켜져 있는 상태에서 확인을 해야합니다. 만일, 돌아가고 있지 않다면 팬에 연결되어 있는 케이블이 빠져있는지를 확인 후 빠져있는 경우 다시 연결을 해야하고, 빠진 것이 아닌데도 돌지 않으면 교체를 해야합니다. 

CPU 쿨러의 정상장착 여부를 확인하는 경우에는 컴퓨터가 꺼진 상태에서 확인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팬이 돌아가는 상태에서 쿨러를 만지다 다칠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CPU 쿨러를 손으로 붙잡고 좌우로 흔들었을 때, 또는 상하로 들었다 놓았을 때 정상적인 장착의 경우는 움직임이 없어야 합니다. 그런데 해당 쿨러의 움직임이 있다면 쿨러를 지지하는 지지대가 망가졌거나, 쿨러 지지대와 연결되는 부분이 헐거워진 경우 일 수 있습니다. 이상 여부를 확인하여 조치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세번째 이야기한 써멀그리스의 상태의 경우는 CPU 쿨러를 떼어내고 확인해야하는 것이기 때문에 따로 설명하지는 않도록 하겠습니다. 

이렇게 1차적으로 CPU의 과열 여부를 확인해보았다면 다음으로 확인할 것은 메인보드 입니다.


두번째, 메인보드 상태를 확인하라

CPU 다음으로 많은 원인이 되는 것이 메인보드의 이상입니다. 메인보드 이상의 경우는 눈으로 확인 가능한 경우와 그렇지 않은 경우들이 있는데. 눈으로 확인 불가능한 경우에 대해서는 전문자들의 손에 맡기도록하고 눈으로 확인이 가능한 경우에 대해서만 이야기하겠습니다. 

메인보드의 상태를 확인하는 것은 의외로 간단합니다. 컴퓨터의 케이스를 열어놓은 상태로 CPU 쿨러 주변의 부품들의 상태를 확인하는 것이 되겠는데요. CPU 쿨러 주변은 메인보드의 전원부가 위치하는 경우가 대부분이기 때문에 그 근처의 콘덴서들의 문제가 발생하면 컴퓨터의 이상 증상이 생기는 경우가 많습니다. 따라서, CPU 쿨러 주변의 콘덴서가 부풀어 있다던가, 콘덴서의 누액(터짐) 현상이 발생하였다면 즉시 메인보드를 교체 또는 수리하여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이는 메인보드 뿐 아니라 다른 주변기기에도 영향을 줄 수 있는 문제가 되기 때문입니다. 


세번째, 하드디스크 상태를 확인하라

사실, 컴퓨터의 다운되는 증상에서 가장 소홀히 보기 쉬운 부분입니다. 메인보드나 CPU와 같은 눈에 보이는 이상은 잡아내기 쉽지만 하드디스크의 경우는 테스트해보기 전에는 확인하기 어렵기 때문이기도 하고 하드디스크 때문에 다운이 된다는 이야기를 하는 사람이 많지 않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이 하드디스크에 이상이 생긴 경우에도 잦은 다운 증상과 느려지는 현상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이는 하드디스크의 상태에 따라 발생하는 문제인데요. 하드디스크의 상태는 HDDSCAN(http://hddscan.com/) 이라는 프로그램을 통해서 확인할 수가 있습니다. 최근 HDDSCAN 프로그램은 3.2버전까지 나온 상태이고 이 프로그램을 통해서 확인할 수 있는 것은 하디드스크의 초당전송률, 배드섹터의 확인 등이 가능합니다. 


이것이 제가 주로 사용하던 하드디스크가 최근 이상 증세를 보이기 시작해서 HDDSCAN을 통해서 읽기 테스트를 진행한 화면입니다. 그래프를 보면 0에 가깝게 그래프 선이 내려오는 증상이 보이는데 배드섹터는 아니지만 해당 섹터의 전송률이 현저히 낮기 때문에 발생하는 문제로, 이러한 현상 때문에 게임 도중 멈추거나 다운된 듯 보이는 증상이 발생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하드디스크 상태를 확인하여 정상인 경우는 완만한 곡선을 그리는 모양의 그래프가 나와야하며, 비정상인 경우 위의 그림과 비슷하게 그래프가 나오게 됩니다. 이 경우에는 하드디스크의 AS 또는 교체가 필요한 경우이므로 데이터 백업이 가능한 경우 데이터를 백업한 이후에 AS 또는 교체를 받으셔야 합니다. 이러한 상태로 지속적인 사용을 하게 되면 경우에 따라서 하드디스크 안에 데이터 모두를 날려버릴 수 있기 때문에 컴퓨터가 느려졌다는 생각이 든다면 한번쯤은 테스트를 통해서 확인해보시는 것이 좋습니다.



글을 마치며

사실 컴퓨터가 다운되는 증상 가운데에는 이 세가지 이유 말고도 상당히 많은 이유들이 존재합니다. 그렇지만 기본적으로 이 세가지 경우만 충분히 숙지하여도 문제 발생시 대처하기가 어렵지 않을 것으로 생각되어 이렇게 세가지만 골라서 포스팅을 합니다. 

컴퓨터 AS를 받기 전 이런 몇가지 기본적인 사항들만 알고 방문을 하시거나 서비스를 부르게 된다면 어이없는 AS를 받지 않을 수 있기 때문이지요 ^^ 










Posted by 푸른가을
2010.03.29 17:56

컴퓨터를 사용하는 사용자의 수가 늘면서 컴퓨터를 새로 구입하는 비율 만큼이나 컴퓨터를 업그레이드(성능 향상) 하려는 수요도 많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네이버 지식인이나 다음의 지식 서비스에서도 많은 부분을 차지 하는 것이 바로 이 '컴퓨터 업그레이드'와 관련된 질문인데요. 그래서 준비해 보았습니다. 

컴퓨터 업그레이드할 때 '이것' 만은 생각하자!!


1. 컴퓨터가 슬림형인가? 아닌가?

별것 아닌 문제인 듯 보이지만 상당히 중요한 문제 중에 하나 입니다. 특별히 요즘 나오는 삼성, 주연, 삼보 등을 비롯한 중소업체의 완제품 PC까지도 상당 수 슬림형의 본체를 채택하고 있는 편인데 슬림형의 경우는 업그레이드 자체에 제약이 많이 있는 편이기 때문입니다. 
이것은 단순히 메인보드가 작아서 정도의 문제가 아닙니다.

일단 컴퓨터가 슬림형이라면 케이스를 변경할 것인지까지도 고려해보아야할 문제입니다.

첫째, 슬림형 케이스가 가지는 제약 중 하나는 그래픽카드의 장착에 있습니다. 대부분의 완제품PC를 비롯한 슬림형 제품의 경우는 LP타입(Low Profile)의 그래픽카드 장착만이 가능합니다. 그런데 이런 LP타입의 그래픽카드는 고성능의 그래픽카드가 잘 나오지 않습니다. 간혹 나오긴 하지만 가격도 좋지 않으며 그 수도 제한적입니다. 

둘째, 슬림형 케이스가 가지는 두번째 제약은 '파워 서플라이'에 있습니다. 완제품PC에 들어가는 제품들은 보동 TFX 파워이고, 그외 m-ATX 파워의 경우도 있습니다. 우선 m-ATX의 경우는 그나마 업그레이드의 다양성이 존재하지만 TFX 파워의 경우는 그렇지 못합니다. 일반적으로 완제품PC에 들어가는 TFX 파워가 보통 230~280W의 제품이 들어가므로 그래픽카드 등을 추가한다면 파워 서플라이도 교체하는 것을 생각해야 합니다. 

셋째, 기타 주변기기 확장의 문제 입니다. USB 등을 비롯한 주변기기 문제라기 보다는 메인보드 내부적 주변 기기의 확장 문제입니다. 예로 CPU를 교체한다고 할때, 정품 쿨러 등의 높이가 맞지 않을 수도 있으며 랜카드의 경우도 LP 타입만 장착이 가능한 부분 등을 고려해야 한다는 점을 들 수 있겠습니다.


2. 메인보드의 사양을 확인하자.

컴퓨터 업그레이드에서 중요한 것은 어쩌면 1번의 케이스 보다는 지금 이야기하고자 하는 메인보드의 사양 문제일 것입니다. 실질적 성능을 좌우하고, 업그레이드를 실행할 때 실질적 장벽이 되는 것은 메인보드이기 때문입니다. 사실 요즘의 업계에서의 메인보드 출시를 본다면 어떤 특정 플랫폼이 오래 가는 경우가 많지 않아졌습니다.

인텔의 경우를 예로 들면, 인텔은 상당기간 LGA775 소켓을 포함하는 플랫폼을 써왔는데 그 LGA775 소켓의 플랫폼안에서도 장착할 수 있는 CPU의 종류가 상당히 달라지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물론 바이오스의 업데이트 등을 통해서 차후 출시되는  CPU 등을 지원하는 경우나 에즈락과 같이 상상할 수 없는 사양의 메인보드를 출시하는 경우들이 존재하기는 하지만 이는 어디까지나 특이한 경우에 해당 하는 것입니다.

따라서, 업그레이드를 계획했다면 먼저 메인보드의 종류를 확인하고 해당 메인보드에서 최대 지원가능한 CPU/메모리/그래픽카드/하드디스크 등의 장치 관련 부분을 확인해보아야 합니다. 메인보드의 종류를 확인하기 위해서는 가장 간단한 프로그램은 Everest프로그램과 CPU-Z 프로그램이 있습니다.(사용법은내 컴퓨터의 사양이 알고 싶을 때는? 포스팅을 확인하세요)

메인보드의 종류가 확인되었다면 해당 제조사의 홈페이지를 통해서 지원여부를 확인 할 수 있으며 구글 등의 검색엔진을 통하면 더 정확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만일 본인의 컴퓨터가 완제품PC라면 제조사의 고객 서비스 센터로 전화하면 해당 모델에 들어간 메인보드의 상세 정보를 알 수 있습니다. CPU 등의 업그레이드 가능여부도 확인 가능한 경우가 많으니 전화 문의로 확인한 후 직접 할 수 있다면 직접 업그레이드를 하는 것이 경제적으로 도움이 많이 됩니다. 사실 삼성, 삼보, 주연을 비롯한 완제품PC 업체들의 부품가는 일반 용산가 대비 최소 20~50% 정보 차이나기 때문에 직접할 수 있으면 직접하는 것이 제일 좋은 방법입니다. 

간단하게 두가지 정도 컴퓨터 업그레이드시 확인해야할 사항들에 대하여 이야기해보았습니다.
가장 간단하면서도 중요한 것들만 선택하여 이야기했지만 부족한 부분이 많이 있습니다. 부족한 부분에 대해서 피드백을 주시면 참고하여 추가하도록 하겠습니다. ^^




Posted by 푸른가을
2010.03.16 17:45
컴퓨터를 잘 다루는 사람이라면 간단하게 확인할 수 있을 컴퓨터 사양. 컴퓨터 사양을 어디에서 확인해야 하는지 모르시는 분들이 상당히 많을 겁니다. 그래서 오늘 포스팅은 어떻게 하면 컴퓨터 사양을 파악할 수 있는가에 대한 여러가지 방법들에 대해서 이야기 해 볼까 합니다. 

1. XP에 기본적으로 제공되는 시스템 정보

바탕화면에 있는 내컴퓨터에서 마우스 '오른쪽 버튼' 클릭을 하면 나오는 화면에서 '속성'을 클릭합니다.
바탕화면에 내컴퓨터 항목이 없다면, 시작 - 제어판 - 성능 및 유지 관리 - 시스템 으로 들어갑니다. 

시스템 등록정보 화면에서 확인 가능한 것은 현재 컴퓨터의 CPU 종류와 물리적 메모리 용량에 대해 살필 수 있습니다. 아래의 화면은 제 컴퓨터의 사양입니다.

AMD 라는 회사의 Athlon(애슬론)64 X2 듀얼코어 3600+ 이며, 코드명 브리즈번, 실제 클럭은 1.91Ghz(기가 헤르츠) 입니다. 그리고 메모리는 2GB(기가 바이트) 입니다. 


이 화면에서 하드웨어를 클릭하면 아래와 같은 화면이 나옵니다.
이 곳에서 '장치관리자'를 클릭하면 컴퓨터에 설치되어 있는 장치에 대한 목록이 나옵니다.


장치 관리자 화면입니다. 

네트워크 어댑터 부분은 '랜카드'에 관한 설명입니다. 제 컴퓨터는 마더보드에 있는 랜카드를 그대로 사용합니다. Nvidia nForce 네트워킹이라고 나옵니다. 

디스크 드라이브는 '하드 디스크'에 관한 설명입니다. 제 컴퓨터는 세 개의 물리적 하드 디스크를 사용하고 있는데 처음 두개의 장치는 현재는 없는 브랜드인 맥스터의 80G, 120G 모델이고, 마지막은 시게이트 제품이며 160G 용량으로 SATA(Serial ATA) 방식의 하드 디스크 입니다.
ST316081 - ST는 시게이트 제품임을 알 수 있고, 숫자중 160 부분은 용량을 이야기 합니다. 이는 보통 업체에 따라 표기 방식이 다릅니다. 

디스플레이 어댑터는 '그래픽 카드'에 대한 설명입니다. ATI 라데온 3600 시리즈 중 하나 입니다. 정확한 모델명은 나오지 않습니다.

마지막 프로세서는 'CPU'에 대한 설명입니다. 등록정보 첫 화면에도 나오지만 장치 관리자에서도 확인이 가능합니다. 듀얼코어 이기 때문에 프로세서가 두 개로 표시됩니다. 싱글코어는 한 개, 트리플코어는 세 개, 쿼드 코어는 4개가 목록에 나옵니다. (당연하겠지요? ^^)



2. CPU-Z를 이용하여 시스템 정보 보기

CPU-Z 프로그램은 초기에는 CPU와 메인보드, 메모리 정보 등을 확인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었으나 현재는 그래픽 카드의 종류 및 칩셋에 대한 설명도 확인할 수 있습니다.

CPU-Z 프로그램(다운받기)을 다운 받아서 설치한 이후 나오는 첫 화면입니다. CPU에 대한 각종 정보가 나옵니다. Name 부분이 CPU 제품명에 대항하고, Code Name이 브리즈번으로 나옵니다. Package는 CPU의 규격에 대한 설명으로 AM2 방식입니다. AMD의 경우 AM2, AM2+, AM3 등으로 변경되고 있는 중이고, Intel의 경우는 소켓 478, 775, 1156, 1366 등이 있습니다. 

Clocks는 CPU의 실제 클럭을 나타냅니다. 오버클럭을 하는 경우에는 오버클럭된 클럭 스피드가 표시됩니다. Cache 부분은 CPU에 포함되어 있는 L1, L2, L3 캐쉬의 용량에 대한 설명입니다.


다음은 메인보드 항목을 살펴보겠습니다. Caches 항목은 따로 살펴볼 것이 없기에 생략하겠습니다.
메인보드의 첫 부분 Manufacturer는 메인보드를 생산한 브랜드가 보통 들어가는데 현재 제 보드에 대한 설명에서는 누락되었습니다. 간혹, 오래되거나 최신 제품의 경우는 누락되는 경우들이 있습니다.

모델명과 칩셋을 통해서 해당 메인보드의 성능을 가늠할 수 있습니다. 제 경우는 nForce 칩셋이고, 570SLI가 메인 칩셋과 사우스 브릿지로 들어가 있습니다. 바이오스는 피닉스 바이오스가 들어가 있으며 2006년 9월 12일자 바이오스 입니다. 

그래픽 인터페이스 (Graphic Interface)는 그래픽카드 방식에 대한 부분입니다. 예전 펜티엄 4 시절의 그래픽카드의 방식이 AGP 방식이며, 현재는 대부분 PCI Express (PCI-E) 방식으로 변경되었습니다. 


다음은 메모리 관련 부분입니다.

첫번째 메모리 항목은 현재 시스템에 설치된 메모리의 총 용량과 메모리 타입과 메모리 채널에 관한 부분 메모리 상세 레이턴시 등이 나옵니다. 중요한 것은 메모리 타입입니다. 최근의 사양들은 DDR3 입니다. 그리고, 메모리 채널의 경우는 싱글과 듀얼 채널로 나뉘는데 듀얼 채널이 성능이 약간 낫다고 이야기합니다. 개인적으로는 체감할 수 있는 정도는 아니었던 것 같습니다.


다음은 메모리의 각 슬롯별 항목을 볼 수 있는 곳으로 역시 메모리 타입, 다음 메모리의 대역폭, 만든 곳, 모듈에 대한 파트넘버 등이 나옵니다. 메모리 타입은 바로 전 항목에서 확인 가능했었고, 메모리 대역폭은 메모리 상세 모델로 보셔도 상관없습니다. 메모리 대역폭에 따라서 메모리의 모델이 조금씩 달라지는 것을 볼 수 있기 때문입니다. DDR2 기준으로 보면 PC2-4200, PC2-5300, PC2-6400 등이 기본적이며, DDR3 기준으로는 PC3-8500(1066), PC3-10600(1333), PC3-10666(1333), PC3-12800(1600), PC3-14400(1800), PC3-15000(1866) 등이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그래픽 카드에 대한 설명입니다.간단하기 때문에 따로 설명할 것은 없습니다. GPU 부분이 일반적으로 그래픽카드의 모델명으로 발표되는 부분입니다. 메모리 카드의 GPU도 중요하지만 메모리 용량과 Bus Width로 표기되는 메모리의 버스, GPU 코어 스피드와 메모리로 표기되는 메모리 동작속도도 중요한 요소입니다. 
동일 모델명에서의 가격차이는 코어 스피드와 메모리 동작속도, 메모리 용량과 메모리 버스의 차이 때문에 발생합니다.



3. Everest 프로그램 이용하기

마지막으로는 컴퓨터 하드웨어 사양을 알아보는데 가장 많이 쓰이는 Everest 프로그램을 이용하는 방법입니다. 프로그램 제작사는 Lavalys사 이며, 기본적으로 corporation 버전과 Ultimate 버전으로 출시하고 있습니다. 두 버전 모두 사용 프로그램이어서 제작사의 홈페이지 또는 국내 포털의 자료실에서 다운받는 경우 일부 기능을 사용할 수 없습니다. 따라서, 전체적인 성능으로 사용하기 원하는 경우는 제품을 구매하거나 제품키를 얻는 경우 밖에는 없을 것 같습니다. 이에 대한 설명은 따로해드리지 않습니다. ^^

사용법 자체는 매우 쉬우며 각 항목에 대한 설명은 이미 위에서 다 했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다른 설명을 드리진 않겠습니다. 다만 몇가지 스크린 샷으로 Everest 프로그램을 설명하도록 하겠습니다.



4. 3D Chip 이용하기

3DP라는 커뮤니티(http://www.vga.pe.kr) 에서 제공하는 하드웨어 드라이버 다운로드 관련 프로그램입니다. 프로그램은 상당히 가볍기 때문에 윈도우 설치를 자주 해야하는 분이나 컴퓨터 서비스 기사 분들에게 아주 유용한 프로그램입니다.

지금 소개할 3D Chip 프로그램은 CPU의 정보, 메인보드, 그래픽 카드, 사운드카드, 랜 카드의 정보를 직관적으로 한 눈에 보여줄 뿐 아니라 해당 드라이버를 다운 받을 수 있는 링크도 제공하는 프로그램입니다. 
따라서, 위에 소개한 프로그램들 보다 어쩌면 더 유용한 프로그램일 수 있습니다. 프로그램 용량은 470kb에 불과하지만 드라이버의 다운로드는 인터넷이 연결되었을 경우에만 사용이 가능한 점을 잊지 말아야하겠습니다.

또한 3DP 커뮤니티에서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기 때문에 해당 커뮤니티를 즐겨찾기 해 놓으시거나, 제공되는 프로그램을 외장하드 또는 USB 메모리 등에 저장해두시면 윈도우 재설치 등을 할 경우 드라이버를 찾는 고민이 한결 적어지실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각각의 항목에 클릭을 하게 되면 해당 드라이버 다운로드 페이지로 자동으로 이동합니다. 따라서 인터넷 연결이 필수이며, 랜 카드 드라이버의 경우도 3DP 커뮤니티에서 제공하고 있습니다. 3DP Net 이라는 이름으로 프로그램이 제공되고 있으며 3DP Net의 경우는 네트워크 드라이버를 압축하여 저장해놓은 형태이므로 다운로드 받아놓으면 쓸데가 많을 것 입니다. 


이상으로 컴퓨터 사양을 모르는 경우, 내 컴퓨터의 사양을 알아볼 수 있는 방법에 대해 알아보았습니다. 이 방법은 기본적으로 완제품으로 판매되는 컴퓨터가 아닌 경우에 해당되며 완제품으로 판매되는 컴퓨터의 경우는 해당 제조사의 고객 센터로 연락을 하시게 되면 자세히 안내 받으실 수 있습니다.



Posted by 푸른가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