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어리그'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7.05.21 맨유의 리그 우승, 첼시의 FA컵 우승으로 마무리.
2007.05.21 16:51

축구를 하기보다는 보는 걸 더 좋아하는 편이라서,
간혹은 케이블에서 방송해 주는 프리미어리그 경기를 보게 된다.

아무래도 한국 사람의 피를 타고 나서일까?
박지성 선수가 뛰고 있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좋아하고,
설기현 선수가 뛰는 레딩도 응원하며, 미들스보로의 이동국 선수가 골 넣기를 기대하는 편이다.

물론, 이번 시즌 내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우승을 기대하면서 봐왔고
바람대로 맨체스터의 리그 우승으로 끝을 맺었다.
물론, 챔피언스 리그에서의 4강 탈락이라던지 FA컵에서의 아쉬운 준우승 등이 조금 아쉽긴 하지만
맨유로서는 최상의 성적이 아닐까 라는 생각이 든다.

우선은 탁월한 골잡이가 없었다는 점.
루니라는 천재적인 선수가 있지만, 혼자서 모든 것을 해낼 수는 없는 노릇이고
(물론, 파란 유니폼의 드록바나, 붉은 유니폼의 앙리가 있긴 하지만 아직은 그정도 포스는 아닌 듯)
C.호나우두라는 또다른 천재 선수가 있지만 역시나 전문 골잡이는 아니라는 점.

생각보다는 엷은 선수층으로 인한 전력 누수.
기본적으로 많은 수의 경기를 소화하는 프리미어리그의 특성상 일정 부분의 부상선수는 곧바로 성적과 직결된다고 생각해본다면.
후반부 나름 선전했다고 생각된다.

뭐.. 이정도에서 맨유에 대해서 정리해본다면..
다음으로 응원하는 팀은 다름아닌 첼시? 정도...
물론, 프리미어리그의 다른 팀도 다 좋아하는 편이기는 하지만..
유독 첼시가 주는 느낌은 남다르다고 할까?

돈으로 만들어진 팀이라는 항간의 비난 아닌 비난도 있지만.
어쨌든 실력은 있지않은가?

올해 다수의 부상선수로 인해 아쉽게 리그 준우승과 FA컵 우승에 그치긴 했지만.
여전히 드록바의 포스는 넘쳐났고 (FA컵 결승에서 보여준 모습은 그야말로 드록신의 모습이랄까?)
람파드와 에시앙 등의 미드필더들은 대단한 투지와 집념, 실력을 보여주었다.

맨유의 더블이 무산된 것은 아쉽지만,
첼시의 FA컵 우승도 어느 정도 이해할만 하며.
내년 시즌 프리미어 리그 빅4의 대전이 기대된다... ^^


ps.
이것 참 포스팅이 너무 없는 것 같아 대충 적다보니.. 너무 대충 적은게 아닌가 생각됩니다.
프리미어 및 K리그를 즐기는 축구팬이자 블로거 분들의 양해 부탁드립니다.. 쩝~

수원의 패배가 아쉽네요.. 울산 좋은 팀임에는 분명합니다만.. 천수군 나가면 어찌될란지.. ^^



Posted by 푸른가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