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 3. 20. 22:11

푸른가을의 이야기..라는 블로그를 열어놓은지 벌써 3년째에 접어들었습니다.

최초의 1년은 참으로 열정에 가득차서, 세상을 향해 나의 이야기와 세상에 대한 이야기를 가득 쏟아놓았었는데 어느 순간부터 키보드를 놓게 되었네요. 
아무 내용이라도 글을 적고 싶은 마음이 있었지만, 누가 나의 글을 읽을지도 모르는 상황에서의 복귀는 참으로 망설이게 합니다. 그럼에도, 이제는 정말 복귀해야할 때가 되지 않았나 싶어 키보드를 다시 잡아 봅니다.

키보드와 함께, 책도 손에 다시 잡았으면 좋겠고, 세상의 이야기에도 귀를 기울일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과연 얼마나 이런 마음이 가게 될런지 모르겠지만. 그래도 2009년의 첫번째 글로 이렇게 남길 수 있다는 것이 아직은 다행이지 않을까 생각 해 봅니다.

제 글을 읽어주는 단 한 분만을 위해서라도 꾸준히 글을 남겨봐야 할 것 같습니다.


힘내야겠죠? 힘 좀 주시죠!!!



Posted by 푸른가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dosahyun.com BlogIcon 산소같은도사 2009.03.30 13: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복귀를 환영합니다~
    힘내세요~ 훌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