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11.22 22:08

얼마전 필리핀을 덥친 '하이옌'을 기억하시나요?


역사상 가장 강력한 태풍으로 기록된 '하이옌'으로 인해 필리핀 중부의 작은 섬 레이테는 그야 말로 폐허가 되었고, 그 중에서도 '타클로반'시는 상상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습니다. 


안타깝게도 필리핀은 저와도 상당한 인연이 있는 나라입니다. 대학시절 레이테 섬의 바로 아래 있는 '민다나오'에 몇번 방문했던 기억이 때문에 태풍이 지난다는 소식을 듣고 혹여나 제가 알고 지내던 이들에게도 피해가 있지는 않았을까 걱정도 했었습니다. 다행히 그 지역을 지나진 않았지만, 태풍은 또 다른 목숨들을 빼앗아갔고 그 곳을 폐허로 만들었습니다. 


피해를 돕기 위해 많은 기관들과 나라들이 함께하고 있습니다. 

그 중에서 '유엔세계식량계획(World Food Programme)'에서 함께 돕기를 원하는 분들을 찾고 있어서 소식을 전하기 위해 오랜만에 블로그를 들어 왔습니다. 




Canon | Canon EOS 5D Mark III | 1/200sec | ISO-400 | 2013:11:14 08:25:45



현재 타클로반의 상황입니다. 


타클로반 현지에서 돕고 있는 WFP의 필리핀 현장 소장의 편지를 소개하겠습나다.





안녕하세요.

저는 WFP 필리핀 사무소장 파라빈 아그라왈 입니다,.

“충격”, 처음 필리핀 타클로반에 도착했을 때 이 단어 말고는 다른 단어로 설명할 수 없었습니다. 집, 거리, 동네 전체가 휩쓸려 없어졌기 때문입니다. 제 평생 이런 광경은 본 적이 없었습니다.


아마도 뉴스에서 보셨을 것입니다. 하지만 뉴스에서는 다루지 않는 또 다른 재앙의 측면이 있습니다.


저는 타클로반에서 태풍에 직접 휩쓸렸던 남성을 만났습니다. 그의 마을이 날아가버렸고, 정신을 차렸을 때 그는 자기 마을에서 12km 떨어진 해변가에 있었습니다. 멍이 들고 전신이 강타당한 채, 지옥을 맛본 것입니다.
많은 이들이 사랑하는 사람들을 잃고 고통에 빠져있습니다. 이 지역은 완전히 황폐해졌습니다. 
WFP는 긴급 대응책의 첫 번 째 단계로 이들에게 고열량 비스킷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WFP는 도움이 필요한 동안 계속 이곳에 머물 것입니다.

부디 WFP가 생명을 살리는 일을 계속 할 수 있도록 도와주세요.

감사합니다.


 

WFP 필리핀 사무소장
파라빈 아그라왈



주요 사항


8일(현지시각) 초 강력 태풍 '하이옌'이 휩쓸고 지나간 필리핀 중부 지역은 폐허로 변했습니다. 감당하지 못할 정도로 필리핀 남부 지역을 강타했고, 넓은 지역에 큰 피해를 입히고 있습니다. 
11월 10일까지 36개 지역 450만명의 사람들이 태풍 피해를 받았습니다. 478,000명이 집을 잃었으며, 약 1만 명이 사망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집계 숫자는 시간이 지날수록 증가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11월 9일, WFP는 UN/정부 합작 프로그램에 참여하여 식량과 운송, 긴급 통신 지원이 필요한 타클로반, 레이테 지역을 돕기로 했습니다.


긴급구호에 동참을 부탁드립니다.!!


WFP와 함께 필리핀 타클로반시를 도와 주실 분들을 찾고 있습니다.

아래 영상을 보시고 함께 하실 분들은 포스트 하단의 WFP 로고를 클릭하시면 후원 페이지로 연결 됩니다. 



Video streaming by Ustream



<위 로고를 클릭하시면 후원 페이지로 연결 됩니다>






Posted by 푸른가을
2010.01.10 10:18


에릭(10살)과 클라우드(9살) 형제는 부모에게 버려진 채,
르완다의 거리에서 살아갑니다.
낮에는 구걸을 하고, 밤이되면 더러운 하수구 곁에서 살아갑니다. 
동생 클라우드가 지금 제일 갖고 싶은 것은 장남감 자동차 입니다.

또래의 아이들이 학교에서 공부를 하고 장난감을 가지고 놀때,
어린 형제는 구걸한 돈을 빼앗기고 매를 맞습니다.




마음껏 뛰어놀며, 친구들과 어울리기에도 어린 나이에 이들은 지금 거리에 있습니다.
한국에 있는 또래의 친구들은 학원이며 학교를 오가며 휴대전화를 이용한 문자 주고받기에 여념이 없을때,
에릭과 클라우드 형제는 거리에서 구걸을 하고, 하수구를 오가고 있습니다.

(가난으로 인해) 부모에게 버려진 이 두아이의 부모가 되어 주시겠습니까?
세계의 곳곳에는 이러한 아이들이 수없이 많이 있습니다.


후원을 원하시는 분은 '아래의 배너를 클릭' 하시거나, 
전화번호 "080-274-1004"를 통해 정기후원을 하실 수 있습니다.
또한, 다른 방법의 후원을 원하시는 분은 "유니세프 홈페이지"에서 여러 후원방법을 찾아 보실 수 있습니다.

에릭과 클라우드처럼 어렵게 살아가는 아이들을 위해 지금 유니세프를 통해 따뜻한 후원자가 되어주세요!



“본 포스트는 프레스블로그로 송고한 글입니다.”



ps. 
일요일 아침, 며칠 전 보았던 프레스 블로그의 도네이션 메일이 기억이 났습니다. 그리고 허겁지겁 포스팅을 올려 봅니다.
개인적으로는 당분간은 정기 후원 형태는 어려울 것으로 보여 블로그에 유니세프 위젯을 붙여넣어볼까 고민 중입니다.
아마도 블코 위젯이나 위드블로그 위젯 중 하나가 내려가게 될 것 같습니다.

Posted by 푸른가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