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07.31 11:34
개인적으로 못 배운 한이 많아 한국의 교육 현실에 대해 좋지 않은 감정을 가지고 있는 한 개인으로써 어제 KBS2 TV의 '미녀들의 수다'를 잠시 보면서 든 생각에 대해 이야기 하고 싶어서 자판을 두드립니다.

10분 정도 밖에는 보지 못한 '미수다'였지만, 주제 자체가 관심이 있던터라 머리에 남았던 모양입니다. 어제 수다의 주제는 '한국 10대 이것이 놀랍다' 였고, 그 1위로 뽑힌 것이 "입시지옥의 10대"였습니다.

함께 한 외국여성들의 이름은 잘 몰라도, 그들이 했던 몇 마디는 기억에 남습니다.
"독일에서 10대들은 1시에 학교 끝나고, 집에 와서 점심을 먹는다"
"캐나다에서는 4시 30분이면 학교 끝나고, 나머지 시간 운동도 한다.
과외는 학습을 못 따라오는 학생들만 하는 것이다."

그에 따른 방청객들과 패널의 반응
'그 시간에 끝나고 뭐해요?'

내 고등학교 시절은 즐겁지 못했 던 것 같다.

물론, 현재의 고등학생들 처럼 '치열하게' 공부하지는 않았다. 그때도 강남 8학군의 친구들은 엄청나게 치열했지만 난 그렇게 치열할 수 없었고, 지금도 그러한 치열함은 싫어한다.

난 성남의 한 변두리학교를 다녔는데 (지금은 분당에서 잘 나간다는 소문도 있다) 당시 우리 학교는 한 학년 6백명 정원에 10%도 대학에 진학하지 못하는 학교였다.
[실질적으로 우리학년이 대학에 간 인원은 내 기억으로 40여명 이하였다. 나를 포함해서]

그때도 우리는 10시까지 야간 자율 학습을 했고, 나는 차가 일찍 끊긴다는 이유로 8시 30분에 먼저 나왔다. (90년대 초반 당시는 심야버스같은 거 없었으니.. ^^)
학교에서 하는 야간 자율 학습 외에는 특별한 추가 학습은 없었고, 난 집에 와서 그냥 잤다.

그렇게 보낸 3년의 고등학교 생활은 따분했던 것 같다.
아침 7시까지 등교해서 점시도시락과 저녁도시락을 먹고 나서야 우리들만이 남아서 책을 펴 볼 수 있었고, 제2외국어 시간인 일어시간에 '영어'나 '수학'을 펴보고 있어도 아무말 없이 지나가는 선생님이 계셨던.

그렇게 3년은 지나갔고, 우여곡절을 거쳐 대학을 들어갔다.
신기하게도 나는 대학에 들어갔다.
고3이 밤10시에 잠이 들고, 야간 자율학습 시간에 복도를 뛰어다니며 장난쳤어도.
수능시대의 첫 시작을 알린 시험에서 예기치 못한 점수를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난 그렇게 대학에 들어갔다.


대학엔 들어갔지만, 대학을 마치지는 못했다.
내 생애 가장 큰 컴플렉스 중 하나.
'대학중퇴' - 스스로 결정했으나, 그 결정에 대한 사회의 시선을 알아버린.


대학이 끝인 것 처럼
부모들은 학생들을 다그치고,
선생들은 학생들을 몰아내고,
학원에서는 학생들을 길러낸다.

정작,
대학에서 그들은 또다시 시험을 준비한다.
토익을 공부하고,
공무원을 공부하고,
전공을 공부할 시간은 부족하다.
그들에게 대학은 취업을 위한 전방위 전선일 뿐 이다.


난 그녀들이 부럽다.
아침에 일찍 학교에 가서 오전에 공부하고, 집에 돌아와 놀기도 하고 아르바이트도 하는.
교과서와 문제집에 쳐박혀 헤어나오지 못하는 '벌레'가 아니라,
자기가 하고 싶은 공부며, 운동이며, 취미생활을 마음대로 할 수 있었던.


뭔가 잘못되었는데 어디서부터인지 모른다.
우리는 공교육의 잘못을 이야기 하지만, 공교육의 잘못은 아니다.

공교육에 맡기지 못하고 사교육을 들여놓는 부모들의 문제고.
실력보다는 '학위'를 , 실력 보다는 '졸업장'을 먼저 요구하는 사회의 문제다.
학교는 못 믿고 학원을 믿는 사회가 문제고.
새로운 시험 제도가 나오면 정답 풀이 방법론만 찾아내는 학원의 문제다.

너무나 틀어져버린 대한민국의 교육현실.
어쩌면, 너무나 아름답고 익숙한 대한민국이라는 나라가.
아이의 교육문제 때문에 나를 밀어낼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을 해 본다.

이제 갓 돌을 지난 아이를 어떻게 키워가야할지 답답한 현실이 가로막는다.

아무래도, 미녀들이 부럽다.
그녀들의 교육현실이 부럽다.

Posted by 푸른가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