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3.08 10:06


지난 1월 우연한 기회로 알게된 블로거들의 동시나눔이 또다시 찾아왔습니다. 통합해서 7차 동시나눔이며, 2010년들어 두번째 동시나눔에 '푸른가을'도 함께 하겠습니다. 

※동시나눔이란?

동시나눔은 그야말로 동시에 일어나는 나눔을 의미합니다. 정해진 기간 아무 때나 상관없이 이곳 저곳에서 나눔을 시작하는 것입니다. 그렇게 되면 일단 한 분 한 분이 하는 것 보다는 보다 시너지 효과도 볼 수 있고, 동시나눔의 홍보에도 많은 도움이 됩니다. 이미 제6차 동시나눔까지 진행되어오면서 참여해주신 분들이 많아 진행 방법도 많이 알고 계실 거라 생각됩니다^^


나눔이라고 해서 별다른 것은 없습니다. 간단한 예로 저 같은 경우에는 읽었던 책을 내놓는 경우가 많습니다. 아무래도 같은 책을 두 번, 세 번씩 읽기는 힘이 듭니다. 한 번 읽고 책장을 꾸미는 장식용이 되는 것 보다는 아직 읽지 못한... 책을 필요로 하는 분들에게 전달되어 읽혀지는 것이 책에게도 더욱 좋다고 생각하기 때문이죠^^ 그 밖에도 소지하고 있지만 사용하지 않는 것들을 먼지 쌓이게 두지 않고, 필요한 분에게 전달되어 사용되어 질 수 있도록 하고 있습니다.



동시나눔 진행
일시 : 2010년 3월 8일부터 3월 10일
나눔품목 : 책 - 골든 티켓 , 청소부 밥 
주제 : 없습니다. ^^
발표 : 2010년 3월 10일 아무 때 
배송 : 2010년 3월 11일부터 12일 양일간 '편의점 택배' 이용(사정에 따라 착불로 갈지도 모릅니다 ^^)

동시나눔을 통해 나눠드릴 책에 대한 설명을 기존에 포스팅했던 포스팅으로 대체 합니다.


골든 티켓 - 10점
브렌든 버처드 지음, 안진환 옮김/웅진윙스


청소부 밥 - 10점
토드 홉킨스 외 지음, 신윤경 옮김/위즈덤하우스


두 책 모두 2007년 한창 블로그에 신경쓸 무렵 읽었던 책입니다. 직장생활을 하던 때라서 그런지 지난 번 나눔에서도 그렇고 살아가는 것에 대한 고민이 많았던 모양입니다. ^^


※동시나눔 이렇게 신청하세요!!
1. 일단 댓글을 달아 받고 싶은 책을 신청합니다.
2. 발표일인 3월 10일 수시로 '푸른가을 이야기' 블로그에 방문합니다.
3. Twitter.com 가입자라면 @greenyfall을 팔로우하신 분에게 가산점이 있을지도 모릅니다.
4. 책을 아주 잘 읽습니다.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블로그와 나눔]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Posted by 푸른가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um0119.tistory.com BlogIcon Design_N 2010.03.08 10: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작하셨군요!^^
    트랙백 걸고 갈게요ㅎㅎㅎ

  2. Favicon of https://culturemon.tistory.com BlogIcon .몬스터 2010.03.08 10: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책 나눔 하시네요 ㅎ
    저도 이번 나눔에 함께하고 있습니다. 랙배기 걸어놓고 갈게요~

  3. Favicon of https://qtotpz.tistory.com BlogIcon 윤뽀 2010.03.08 12: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 나눔 입니다.. ㅎㅎ
    화이팅!!

  4. Favicon of https://yemundang.tistory.com BlogIcon 예문당 2010.03.08 15: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골든티켓 신청했습니다. 팔로잉도 신청했습니다. @yemundang입니다.
    나눔 함께하게 되어 너무 반갑습니다. :)

  5. Favicon of http://rindarinda.tistory.com BlogIcon rinda 2010.03.08 15: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눔 시작하셨군요~
    읽고 싶은 책들이나 밀린 책들이 많아서 양보합니다 ㅎㅎ
    멋진 나눔하시고, 힘내세요 ^^

  6. Favicon of https://sophiako.tistory.com BlogIcon 초하(初夏) 2010.03.08 16: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바쁜 가운데에서도 대단히 수고가 많으십니다. :)
    저는 일단 '청소부 밥'을 신청해놓고 갑니다.

    끝까지 수고하시고, 즐거운 한 주 이어가시길 바랍니다~~

  7. Favicon of https://eczone.tistory.com BlogIcon Zorro 2010.03.08 20: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청소부 밥 신청해봅니다^^
    트랙백은 가산점 없나요?ㅎㅎ 하나 걸고 갑니다~

  8. Favicon of https://ytzsche.tistory.com BlogIcon ytzsche 2010.03.11 14: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저도 시작했습니다~ 아마 첫 방문인 것 같은데, 나눔이벤트를 통해 인사드리게 되어 기쁘네요^^ 랙백 걸었으니 함 봐주셔요ㅎㅎㅎ

  9. Favicon of http://cine0083.tistory.com BlogIcon 시네마천국 2010.03.12 11: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 늦게 시작했습니다~

    트랙백 남겼구여~

    골든 티켓 욕심이 납니다~

2007.02.25 17:37
청소부 밥
토드 홉킨스 외 지음, 신윤경 옮김/위즈덤하우스
책을 구입하고 무려 2개월 만에 읽은 책.
그러나, 단숨에 읽어내려버렸다.

사실 그동안 책을 읽을 만한 시간이나 장소를 마련하지 못해 사놓기는 했으나 읽지 못한 책이 많았는데. 책을 읽을 만한 시간과 장소가 있었다는게 더 기뻤을라나?

참 오랜 동안 경제경영 분야 베스트셀러에 올라와 있는 책이다.
'청소부 밥'.
(사실, 책의 내용은 왜 경제경영 분야에 있어야 하는지 모를 정도이다. 자세히 보니 자기계발 분야인데, 왜 경제경영 분야에 속하게 되는 걸까? 여전히 의문이다.)

이틀 동안 2백여 페이지가 조금 넘는 분량의 책을 읽어내려갔다.
글씨도 큰 편이고, 자간이나 행간의 간격이 넓어 읽어내려가기가 일단은 편했고 내용 또한 단숨에 내 사고를 끌어당겼다. 누군가의 포스트에서의 지적 처럼 '이미 알고 있는 것'들에 대한 '단순한 재고'일수도 있으나 일면 그러한 '재고'를 끌어낼 수 있다는 것은 그만큼 살아가는데 있어 중요한 부분이라는 것이 아닐까?

청소부 밥.
이야기는 한 회사의 청소부인 '밥'아저씨와 그를 고용한 고용인 '로저'와의 우연한 만남을 계기로 시작되어진다.

일상에 지쳐있던 한 회사의 CEO와 동일한 문제로 고민하고 힘들어했던, 그러나 잘 극복한 한 사람의 6주간의 대화. 그 6주간의 대화는 '로저'의 삶을 완전히 바꿨을 뿐만 아니라, 그의 회사의 사원과 그의 가족들까지도 좋은 변화를 겪게 한다.

청소부 밥의, 그러나 실상의 그의 아내 앨리스의 6가지 지침은 다음과 같다.

1.지쳤을 때는 재충전하라.
2.가족은 짐이 아니라 축복이다.
3.투덜대지 말고 기도하라.
4.배운 것을 전달하라.
5.소비하지 말고 투자하라.
6.삶의 지혜를 후대에게 물려주라.

어찌보면 너무나 보편적이고, 너무나 평범하며, 누구나 알고 있는 것일지 모른다. 하지만, 나는 또는 우리는 그걸 잊고 살았고, 그렇게 행하지 못했다.
그러하기에 '청소부 밥'은 로저에게 찾아오듯이 나에게 찾아왔으리라.

책을 내려놓기까지 제일 많이 생각하게 만든 것은

가족은 짐이 아니라 축복이다
라고 하는 지침이다.

적은 수의 가족 구성원이지만 가끔은 아내나 아이때문에 힘들다고 느껴지는 때들이 있다. 물론 그들의 잘못은 아니다. 지쳐있기 때문일 것이고, 로저가 그랬던 것처럼 나도 가족에게 동일한 마음을 품고 있었기 때문일 것이다.
하지만, 중요한 것은 '가족은 축복' 이라는 점이다. 매 순간 힘겹고 어렵게 느껴지더라도 가족들의 작은 웃음이 나에게 얼마나 큰 힘이 되었던가. 그래서 가족은 내게도 축복이다.


6가지의 지침들.
한가지 한가지 지켜나가기 쉽지 않겠지만, 그렇게 지켜나가면 인생의 변화를 느낄 수 있지 않을까라는 생각을 해 보게 해주었다.


다만,
시간관리에 관한 유명한 책의 저자인 스티븐 코비 박사나 하이럼 스미스의 책과 같이 이 책 역시나 '기독교'적 관점이 많은 책이다. 혹여나, '기독교적' 관점에 불만이 있으신 분들은 책을 잡지 않는 것이 마음이 덜 무거울지도 모르겠다.

개인적으로는 '기독교'이기 때문에 좀 더 편하게 읽었을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을 책 읽는 내내하게 되었던 것 같다.
Posted by 푸른가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iamgil.com BlogIcon H.K.KIM 2007.03.08 23: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기독교 인이 아니지만..

    참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저에게 가장 큰 도움이 된다고 생각되는것은..

    "투덜되지 말고 기도하라" 입니다.^_^